‘두 골’ 안양 아코스티 “경기 끝나자마자 부천-대전전 결과부터 확인”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FC안양 아코스티가 경기가 끝난 뒤 가장 먼저 한 행동은 무엇일까.

FC안양은 2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아코스티와 안드리고가 각각 두 골씩 넣으면서 4-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안양은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고 10승 7무 5패 승점 37점으로 선두권 추격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나 아코스티는 이날 두 골을 기록하며 올 시즌 3호골과 4호골을 완성했다.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난 아코스티는 “이겨서 너무 기쁜 날이다”라면서 “코치님과 감독님이 왼발을 못 쓴다고 놀렸는데 증명해서 기쁘다. 원래 왼발의 성공률이 좋은 편이었다. 경기가 끝나고 라커에 들어가자마자 부천과 대전의 경기 결과를 확인했다. 상위로 올라설 수 있어서 좋지만 부천이 따라오고 있다. 나 자신을 더 ‘푸쉬’해야 한다. 우리가 당연히 1위로 올라설 팀이지만 3위에서 1위로 올라설 수 있도록 동료들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아코스티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이겨서 너무 기쁜 날이다.

두 번째 골이 환상적이었다. 평소 연습했던 장면인가.
거리가 짧아서 성공했던 것 같다. 코치님과 감독님이 왼발을 못 쓴다고 놀렸는데 증명해서 기쁘다. 원래 왼발의 성공률이 좋은 편이었다.

최근 3연승이다. 팀 분위기는 어떤가.
한 동안은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최근 경기에서 선수들 기량이 많이 올라와서 단단해지고 있다.

오랜 만에 올린 득점인데 그 동안 부담이 있었는지.
다들 알다시피 선수라면 항상 노력을 해야 하는 건 맞지만 경기에서 다 운이 따라주지는 않는다. 오늘 같이 좋은 경기를 할 수도 있다. 스트레스는 딱히 없었지만 경기를 시작하면 100%를 쏟아내려고 준비했다. 앞으로도 오늘처럼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부천이 대전을 잡으면서 2위 대전과의 승점차가 1점이 됐다. 알고 있나.
알고 있다. 라커에 들어가자마자 부천과 대전의 경기 결과를 확인했다. 상위로 올라설 수 있어서 좋지만 부천이 따라오고 있다. 나 자신을 더 ‘푸쉬’해야 한다. 우리가 당연히 1위로 올라설 팀이지만 3위에서 1위로 올라설 수 있도록 동료들과 노력하겠다.

시즌이 반이 남았는데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절반이 남았는데 골과 어시스트에 크게 집중하지 않고 팀이 더 중요하다.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돕고 열심히 많이 뛰어서 다른 선수들이 더 편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나의 목표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IUZ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