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FC안양 이우형의 당부, “이건 꼭 좀 써줘요”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양=김현회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기자회견 종료 이후에도 한 마디를 더 건넸다.

FC안양은 25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23분 터진 조나탄의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안양은 최근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기록했다. 안양은 9승 7무 5패 승점 34점으로 선두권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특히나 이우형 감독은 교체 투입된 안드리고와 아코스티가 조나탄의 골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면서 환상적인 용병술을 선보였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우형 감독은 “우리가 2로빈 라운드에서는 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3로빈 라운드 첫 경기에서 이긴 점은 선수들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면서 “수비적인 면에 초점을 맞춰서 승점을 쌓아 가면 자신감이 생기고 승리도 쌓을 수 있다는 부분을 강조했다. 그걸 하나 써줘야 할 것 같다. 김경중과 백성동이 수비를 소홀히 했는데 오늘은 엄청 열심히 수비를 하더라. 우리 아이들이 달라졌다”고 웃었다.

다음은 이우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우리가 2로빈 라운드에서는 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3로빈 라운드 첫 경기에서 이긴 점은 선수들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 아쉬운 건 추가골인데 지금 상황에서는 추가골보다는 승점을 차근차근 쌓는 게 더 중요하다.

교체 카드가 완벽히 적중했다.
적중해서 기분이 좋다기 보다는 골이 터지고 승점 3점 가능성이 높아져서 기뻤다.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고 그 점에 기뻐할 상황은 아니었다. 선수들이 교체로 들어가서 분위기를 반전시킨 점에 대해서는 기쁘게 생각한다.

경기 종료 후 코치진들과 선수들이 이 교체 카드 적중에 대한 이야기를 했나.
걔네들은 얘기를 안 한다.

최근 조나탄의 활약이 좋다. 월드컵에 가고 싶은 열망이 보인다.
아무래도 조나탄이 지금처럼 좋은 활약을 보인다면 월드컵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조나탄이 가지고 있는 개인 기량과 득점력은 훌륭하다. 하지만 코스타리카축구협회나 대표팀 감독이 2부리그라는 핸디캡이 작용하지 않나 싶다. 우리가 1부리그에 있었다면 월드컵 가능성이 더 높았을 것이다. 지금처럼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코스타리카에서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것이다. 개인적으로도 월드컵에 꼭 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

오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칭찬하고 싶은 점은.
가슴 아픈 광주전 이후에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했다. 그 당시에 침체된 분위기였고 감독으로서 분위기를 바꿔야 했다. 선수들에게 공격을 잘하면 골을 넣지만 수비를 잘하면 이길 수 있다고 했다. 침체된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서는 수비가 먼저다. 수비적인 면에 초점을 맞춰서 승점을 쌓아 가면 자신감이 생기고 승리도 쌓을 수 있다는 부분을 강조했다.

인터뷰 감사하다.
그걸 하나 꼭 좀 써줘야 할 것 같다. 김경중과 백성동이 수비를 소홀히 했는데 오늘은 엄청 열심히 수비를 하더라. 우리 아이들이 달라졌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Ajv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