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데뷔골’ 충남아산 최범경 “경기 전날 꿈이 그대로 이뤄졌어”

[스포츠니어스 | 아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최범경이 프로 첫 공격 포인트의 소감을 밝혔다.

2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이 안산을 3-1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충남아산은 김강국과 유강현, 최범경의 골로 K리그2 3위까지 올라갔고 김경수의 만회골에 그친 안산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10위에 머물렀다.

이날 충남아산 최범경은 펄펄 날았다. 전반 20분 정건우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최범경은 자신의 프로 데뷔골과 데뷔도움을 모두 기록하면서 만점 활약을 선보였다.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도 “포지션 변경을 했는데 굉장히 잘해주고 있다”라면서 최범경에게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충남아산 최범경은 “전반전에 너무나도 더워 힘들었지만 세 번째 로빈 라운드 첫 경기부터 승리할 수 있어서 너무나도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데뷔골 소감에 대해서는 “뭔가 울컥했다. 세리머니 할 정신도 없었다”라면서도 “하지만 뒤에서 다 좋아해주는 것이 느껴져 기분이 정말 좋았다”라고 감격스러운 반응이었다.

최범경은 프로 5년차지만 이제서야 첫 골과 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내가 그 전에는 미드필더로 뛰다가 여기서 측면 공격수로 뛰기 시작했다”라면서 “일단 공격수는 어쨌든 공격 포인트를 올리거나 골을 넣어야 하는 포지션이다. 그런데 나는 좀처럼 공격 포인트가 없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우리 팀에서 경기를 뛰는 (송)승민이 형이나 (유)강현이 형, (강)민규 등 공격수들은 다 골을 넣었다. 나만 넣지 못한 상황이었다”라면서 “그런데 골을 넣었다. 경기 전날 밤 골을 넣는 꿈을 꿔서 ‘하나 넣으려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운이 좋게 잘 들어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제 최범경과 충남아산은 K리그2 3위 자리에서 더 큰 도약을 노린다. 최범경 또한 “이렇게 올라갈 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그런데 사람이라는 게 올라갈 수록 더 욕심이 난다”라면서 “일단 승격 플레이오프는 무조건 생각하고 있다. 이제 3위까지 올랐으니 2위도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범경은 “원래 공격 포인트를 10개 정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아직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여전히 그 목표는 유효하다”라면서 “나는 계속 달려갈 것이다. 처음이 힘든 법이다. 골을 넣어 심적으로 뭔가 내려놓은 느낌이 됐다.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달리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mma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