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의 고민 ‘U-22 영입과 지쳐가는 체력’

[스포츠니어스 | 아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고민이 많았다.

2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날씨에 대해 걱정했다. 그는 “지난 경남전에서도 체력적인 부담이 확실히 있었다”라면서 “우리는 계속 나가는 선수들이 출전하니 체력적인 부담이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의 해결책은 U-22 자원 영입이지만 그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박 감독은 “U-22 자원을 빨리 영입해야 하는데 다른 팀들이 답을 주지 않고 있어 걱정이다”라면서 “U-22 자원이 있어야 5명 교체를 유연하게 할 수 있고 체력적으로 비축할 수 있다. 지금도 시도는 하고 있지만 잘 되지 않는다”라고 토로했다.

일단 충남아산은 U-22 자원인 김채운과 정건우를 투입해 5장 교체카드를 확보했다. 하지만 박 감독은 “이들을 계속 투입하려고 해도 다른 선수들이 그 자리에서 잘해주고 있어 바꾸기 애매한 상황이 됐다”라면서 “이런 걸 하기 위해서는 미리 훈련을 통해 준비하고 약속을 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그런 시간적인 여유도 없어 아쉽다”라고 말했다.

U-22 자원이 없는 상황에서 일정마저 빡빡한 것이 박 감독은 부담스럽다. 그는 “며칠의 시간이 있다고 한다면 테스트도 하고 연습을 하면서 전술적으로 변형도 줄 수 있짐나 그럴 수 없다”라면서 “지금은 휴식 이후 경기 밖에 할 수 없다. 세 경기 연속 그러고 있어서 체력적으로 무리수가 되는 것 같다”라고 우려했다.

박 감독이 가장 걱정하는 선수들은 노장들이었다. 그는 “박세직과 김강국, 송승민 셋이 가장 힘들 것이다”라면서 “사실 이번 경기도 송승민을 후반에 넣으려고 생각하다가 선발로 바꿨다. 그들이 우리 팀에 존재감이 그만큼 있다는 것이다. 워낙 잘해주고 있어서 이들을 바꿀 여력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충남아산은 이번 경기에 승리할 경우 3위까지 오른다는 것이 또다른 힘을 주고 있다. 박 감독 또한 “우리가 그래도 더위에 강한 팀이다. 작년에도 더웠을 때 승률이 좋았다”라면서 “올해도 더위가 시작된 이후 아직 지지 않았다. 우리가 버티는 힘이 좀 생겼다. 이번 경기도 잘만 버텨준다면 한두 골의 득점은 나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현재 충남아산은 최소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공격적인 박 감독을 감안한다면 상당히 낯설다. 그는 “내가 시민구단을 맡은 이후 1년차에는 우여곡절이 있었다. 작년에는 공격 자원에 좀 신경을 쓰면서 영입을 했다. 이 때는 백 포로 준비를 해서 선수단을 구성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올해의 경우 백 스리를 계획했다. 백 스리에 맞는 선수들을 영입했다”라면서도 “사실 동계훈련 때는 골이 굉장히 많이 나왔다. 그런데 시즌에 들어가니 유강현에 득점이 좀 집중됐다. 다른 선수들도 골을 넣고 세트피스 등의 상황에서 의외의 선수가 득점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이번 경기에서 의외의 선수가 하나 넣어줬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fb6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