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 않는 인천’ 조성환 감독, “이명주 다칠까 걱정돼”

[스포츠니어스ㅣ서울=명재영 기자] 조성환 감독이 이명주를 높게 평가하면서 부상을 걱정했다.

인천유나이티드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를 치렀다. 인천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35분 서울 조영욱에게 실점하며 어렵게 경기를 출발했지만 후반 25분 이명주가 헤더로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면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인천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전반은 최악이었다. 10개에 가까운 슈팅을 허용하고 30%에 불과한 점유율로 최근 행보와 어울리지 않는 경기를 펼쳤다. 전열을 가다듬은 인천은 후반 달라진 경기력을 보였고 이명주의 동점 골 이후에는 서울을 끝까지 몰아붙이면서 제 모습을 되찾았다. 다음은 인천 조성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무승부를 거둬서 승점 1점을 가져온 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후반에 경기력을 반전시킬 수 있었던 이유는 경기장을 찾아주신 많은 원정 팬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초반에 상대 템포를 못 따라가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오늘 경기를 되돌아보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선수들이 잔디에 미끄러운 모습을 많이 보였다
영상을 통해 많이 감안하긴 했는데 다음에는 나아진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전반 이후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상대 템포에 따라가지 못한 것도 있지만 수비 시에 밸런스가 무너졌다. 체력적인 소모도 컸다. 이런 것을 바꾸고 팬들을 생각하자고 이야기했다.

위기마다 이명주가 팀을 구해내고 있다
지금 순위에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는 선수다. 우려되는 것은 매 경기 12km 이상을 뛰고 있는데 부상 우려가 있다. 본인이 회복을 잘해야 할 것 같고 로테이션도 필요할 것 같다.

김동헌 골키퍼에 대한 평가
골키퍼로서 정신력이 강해져야 한다. 본인이 개선하고자 하는 노력이 있기 때문에 오늘 같은 경기를 통해서 성장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팬들은 경기 후에 무고사에게 작별 인사를 한 것 같다
선수가 최종적으로 서명을 하지 않았다. 거기까지만 언급할 수 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u2K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