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전 3골’ 수원FC, 수원삼성에 3-0 승리 ‘3연승 질주’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수원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전반전에만 세 골을 넣은 수원FC가 수원더비에서 웃었다.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수원FC와 수원삼성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수원더비’ 맞대결에서 수원FC가 전반전에만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가 골을 넣는 화력쇼를 선보이며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A매치 휴식기 이후 치른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반면 수원삼성은 3연패에 빠졌다.

홈팀 수원FC는 4-4-2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박배종 골키퍼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포백에 왼쪽부터 박민규, 김건웅, 신세계, 정동호가 나섰다. 중원에서는 장혁진과 정재용이 호흡을 맞췄고 측면 공격은 무릴로와 이기혁이 책임졌다. 최전방에는 이영준과 라스타 투 톱으로 나서며 수원삼성의 골문을 겨냥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수원삼성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양형모가 골키퍼 장갑을 꿰찼으며 중앙 수비는 불투이스와 민상기가 책임졌다. 측면 수비는 이기제와 구대영이 맡았으며 중원은 이한도를 축으로 사리와 정승원이 배치된 형태였다. 전방에는 전진우와 류승우가 측면 공격을 책임진 가운데 오현규가 중앙 공격수로 출격했다.

전반 1분만에 홈팀 수원FC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수원삼성의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정재용이 넣은 전진 패스를 이여준과 라스가 간결하게 주고받은 뒤 무릴로에게 연결됐다. 공을 받은 무릴로는 수비 견제가 없는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문 오른쪽 하단을 노리며 이날 경기 첫 번째 골을 성공했다.

전반 5분에도 수원FC가 골망을 흔들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무릴로가 올린 공을 이기혁이 가까운 포스트로 쇄도하며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원삼성 수비진에 막히고 말았다. 하지만 흘러나온 공을 장혁진이 지체하지 않고 왼발로 슈팅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강한 슈팅은 아니었지만 절묘한 코스로 흐르며 양형모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전반 24분 수원FC는 이기혁과 이영준을 빼고 김승준과 이승우를 넣으며 공격진에 변화를 꾀했다. 교체 이후에도 수원FC의 화력은 이어졌다. 전반 27분 수원삼성의 공격을 끊어낸 뒤 역습 상황에서 라스가 수원 수비진 사이를 가로지르며 침투하는 이승우에게 공간 패스를 넘겨줬고 이를 받은 이승우가 드리블 한 뒤 수원 양형모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칩슛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이자 본인의 4경기 연속 득점포를 신고했다.

이후 수원은 중앙 수비수인 불투이스를 조금 더 공격적으로 올리면서 추격을 위해 움직였다. 그 과정에서 전반 33분 왼쪽 측면에서 이기제가 올린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전진우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공은 높게 뜨고 말았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양 팀 큰 기회 없이 수원FC의 3-0 리드 속에 후반전을 맞이했다.

후반전 시작하자마자 세 골이 필요한 수원삼성이 공수 양면에 걸쳐 교체를 지시했다. 사리치, 민상기, 전진우가 빠지고 한석종, 고명석, 염기훈을 넣으며 무려 3명을 한꺼번에 교체했다. 그러나 수원FC는 공격을 위해 높게 끌어올린 수원삼성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후반 9분 이승우의 스루패스를 라스가 받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양형모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수원삼성은 오현규를 빼고 김건희를 넣어 최전방에 변화를 줬다. 수원FC도 이에 맞서 후반 14분 장혁진을 빼고 김현을 투입했다. 이후 계속해서 수원삼성이 수원FC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마무리에서의 세밀함이 떨어지며 결정적인 장면으로 연결짓지 못했다. 이후 수원FC는 무릴로와 함께 부상을 당한 김현을 빼고 잭슨과 니실라를 넣었다.

수원FC는 계속해서 단단한 수비에 이은 역습으로 수원삼성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41분 전방에서 공을 받은 라스가 헐거운 수비진 사이로 패스를 연결했으나 이를 받는 동료가 아무도 없었다. 후반전 추가시간은 4분이 선언됐고 수원삼성이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하지만 VAR을 확인한 주심은 이후 오프사이드를 선언했고 경기는 수원FC의 3-0 승리로 막을 내렸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oFx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