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조민국 감독 “너무 많은 PK 허용, 선수들에게 부담감”

[스포츠니어스 | 아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조민국 감독이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이 안산을 3-1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충남아산은 김강국과 유강현, 최범경의 골로 K리그2 3위까지 올라갔고 김경수의 만회골에 그친 안산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10위에 머물렀다.

2연승을 달리던 안산은 실망스럽게 무너지면서 좋은 흐름이 끊기고 말았다. 전반전은 잘 버텼지만 후반전에 페널티킥 실점을 시작으로 무너지면서 무려 세 골을 내주고 말았다. 10위에서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한 안산은 여전히 갈 길이 멀다. 다음은 안산 조민국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홈팀인 충남아산에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역시 후반전에 승부가 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그렇게 됐다. 여러가지 좋지 않은 것들이 안산에 있었다. 페널티킥과 프리킥 등 운이 따르지 않았다. 대체로 감독이 잘못한 책임이 있다. 그래도 김경수가 멋있는 중거리 슈팅을 때려 골을 넣은 것에 위안을 삼아야 할 것 같다.

강수일이 후반 추가시간에 구급차에 실려갔다.
팀 트레이너 얘기로는 무릎 쪽에 점프를 하면서 중심을 잃어 부상 당했다고 전해 들었다. 진단을 받아봐야 할 것 같다. 큰 부상이 아닌 것 같다.

2연승에서 3실점으로 흐름이 끊기는 것은 타격이 클 것 같다.
페널티킥이 컸다. 그 부분에서 조금 아쉽다. 정확한 페널티킥인지는 봤을 것이다. 그게 결정타인 것 같다. 추가 실점한 부분을 보면 우리 외국인 선수들이 무언가를 하려고 했을 때 두 번째 골을 먹혔다. 수비적인 면을 고민하고 있다. 20경기에서 페널티킥을 너무 많이 내줬다. 그게 우리 선수들에게는 굉장히 부담을 많이 갖는 것 같다.

외국인 다섯 명을 다 출전시키는 장면이 있었다.
후반전에 우리가 지고 있으니 공격적으로 큰 변화를 주려고 했다. 아스나위는 자기 몫을 했지만 브라질 선수들이 더 유효슈팅을 만들었어야 하는 아쉬움이 있다. 까뇨뚜가 굉장히 힘이 들어간 상태에서 플레이를 했다. 힘이 빠져야 한다. 열심히는 뛰었다. 개인적인 욕심이 큰 게 아쉬웠다. 다음 경기에는 충분히 잘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x1a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