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원더골’ 이승우에게 전한 농담은?

[스포츠니어스 | 수원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김도균 감독이 이승우의 원더골 이후 어떤 이야기를 건넸을까.

25일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삼성을 맞이하여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수원FC는 5승 3무 9패 승점 18점으로 8위에 올라있다. 최근 김천상무와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2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지난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는 0-1로 패배한 바 있기 때문에

경기 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수원FC 김도균 감독은 “굉장히 어려운 시기를 보내다가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에 좋은 흐름을 갖고 있다”면서 “이런 것들을 계속 가지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위기에서 기회를 잡고 순위 상승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 오늘 경기에서도 승점 3점을 꼭 가져오고 싶은 마음이 있다. 지난 원정 경기에서 패배했기 때문에 오늘 홈경기에서는 기필코 더비인 만큼 승리하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이승우는 대기 명단에서 경기를 준비한다. 이에 대해 김도균 감독은 “지난번에도 말했지만 22세 이하 선수의 활용 때문에 그렇게 했다”면서 “수비수나 미드필드 자원에서 22세 이하 선수를 넣을 자리가 없어 공격진에서 이를 대체하고 있다. 체력적으로 비축을 했다가 들어가서 더 좋은 활약을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제외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수원FC의 최근 상승세는 이승우의 역할이 크다. 지난 17일에 펼쳐진 김천과의 경기에서 후반 36분 라스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한 데 이어 최근 펼쳐진 포항과의 17라운드에서는 코너킥 상황에서 그림 같은 터닝 슈팅으로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A매치 휴식기 이전까지 포함하면 3경기 연속골이다.

실제 이승우의 활약에는 김도균 감독의 조언이 크다. 훈련장에 가기 위해 가끔 이승우와 함께 차를 타고 가는 등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근 나온 그림 같은 득점 이후에도 김도균 감독은 이승우에게 “정말 멋있는 골이었다고 말했다”면서 “농담으로 ‘크로스였냐 슈팅이었냐’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그런데 본인은 슈팅을 마음먹고 했다고 한다. 매 경기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감독으로서 봤을 때 기량 뿐만 아니라 끈질기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승우의 경기력에 만족하고 있다”라며 일화를 소개했다.

김승준 역시 지난 시즌에 비해 좋은 활약을 보이면서 올해 4골을 기록하고 있다. 김 감독은 “사실 김승준도 좋은 재능을 갖고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면서 “김승준이 프로 입단할 때 내가 울산에 있으면서 봐왔던 선수다. 그런 재능이 없어지는 것이 지도자로서 안타까웠고 그런 마음에서 작년에 영입하게 됐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후 김 감독은 “지난 시즌에도 나쁘지는 않았지만 근육 파열 부상이 시즌 중반에 두 번이나 나오면서 컨디션 관리가 힘들었다”면서 “올 시즌에는 부상은 없고 우리가 스리백으로 작년에 바꾸면서 측면 공격수들을 제외했다. 그래도 유일하게 중앙과 측면을 같이 겸할 수 있는 선수가 김승준이다. 그런 면에서 활용도가 높다. 아직 출전 시간이 많지는 않지만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수원FC는 특히 6월 A매치 이후 수비에서의 안정적인 모습이 돋보이고 있다. 김 감독은 “수비에서는 계속 고민하고 있다”면서 “김동우가 어제 훈련 중에 부상을 당하면서 명단에서 제외했다. 잭슨, 곽윤호, 김건웅이라는 전문 수비수가 있고 신세계가 오른쪽과 중앙을 겸하고 있다. 김현도 수비적인 기용에 있어서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부상 여파가 있어서 기존에 있던 선수들을 믿고 포백으로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0s3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