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잡한 표정의 강원 최용수 감독 “결정력 문제 빨리 해결해야”

[스포츠니어스 | 인천=김귀혁 기자] 최용수 감독은 계속해서 착잡한 표정이었다.

22일 강원FC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인천유나이티드와의 17라운드 경기에서 김대원이 한 골을 넣었음에도 상대 무고사의 해트트릭과 송시우의 쐐기골에 무너지며 1-4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강원은 승점 15점으로 11위에 머문 가운데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에 빠졌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전체적으로 불안감이 나타났던 것 같다”면서 “수비시에 수비수들의 집중력이 떨어져서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득점 기회를 만든 것은 긍정적이지만 축구를 마무리를 해야 한다. 심적으로 선수들이 안정을 빨리 찾아야 할 것 같다. 멀리 원정으로 응원 와주신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강원 최용수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전체적으로 불안감이 나타났던 것 같다. 수비 시에 수비수들의 집중력이 떨어져서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득점 기회를 만든 것은 긍정적이지만 축구는 마무리를 해야 한다. 심적으로 선수들이 안정을 빨리 찾아야 할 것 같다. 멀리 원정으로 응원 와주신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빨리 이런 상황을 잘 추슬러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득점 기회에서 상대 골키퍼 선방이 있어 답답했을 것 같다.
전반전에 몇 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불안감을 가져왔던 것 같다. 수비에서 조직적으로 안정감을 가져가라고 지시했지만 잘 안 됐다. 공을 처리하는 데 실수가 나왔다. 힘든 상황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나부터 정신을 차려서 좋은 모습을 빨리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어떤 한 부분을 특정하기는 그렇지만 지금 상황에서 가장 해결해야 할 문제점은 뭐라고 생각하는가.
가장 큰 것은 결정력이다. 기회가 왔을 때 득점을 하느냐가 우리 팀에서 풀어야 하는 숙제다. 이게 해결되면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득점도 그렇지만 실점도 리그에서 두 번째로 많다. 수비적인 해법을 어떻게 찾을지 궁금하다.
수비 조직력에서 몇 경기를 통해서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나도 정확한 해답은 못 드리지만 우리 선수들이 집중력을 끌어올려야 할 것 같다. 이렇게 대량 실점을 한다는 것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앞으로 빡빡한 일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분위기를 추스르기 위해서 어떤 대응책을 마련할 것인가.
앞으로 힘든 일정을 소화해야 하고 계속 진행 중이다. 팀의 분위기 반전은 승리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JdW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