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이영민 감독 “달라진 상대, 이겨내야 더 좋은 팀 될 수 있어”

[스포츠니어스 | 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이 위기를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22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1995와 FC안양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양이 전반전에 터진 조나탄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안양은 부천에 다득점까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 밀려 4위로 올라섰고 부천은 3위를 유지했지만 3연패에 빠졌다.

부천은 딱 한 방을 얻어맞고 승점 획득에 실패하고 말았다. 실점 이후 조금씩 공세적으로 나서며 동점과 역전을 노렸지만 공격에서 확실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제 부천은 FA컵 원정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다음은 부천 이영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무승이 길어져 팬들께 죄송하다. 우리가 시즌 초반에 목표로 잡았던 두 번째 로빈 라운드가 끝났다. 기존 목표가 중위권이었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연패를 하고 있지만 강팀과의 경기에서 뒤쳐지지 않고 주도할 수 있는 부분들이 경기를 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시즌 초반 좋았던 모습이 다시 나오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제일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우리가 공 점유율이 높을 때 오히려 경기 결과가 좋지 않았다. 시즌 초반에는 강팀들도 우리와 경기를 할 때 공격적으로 나왔다. 이제는 아니다. 선제 실점의 경우 상대 속공에 한 번에 실점했다. 이걸 우리가 헤쳐 나가야 한다. 우리 선수들이 이걸 잘 이겨낸다면 시즌 초반의 그런 모습을 다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연패를 하면서 활동량이 조금 줄어든 모습이 있었다.
시즌 초반의 경우 우리가 약팀으로 분류되다보니 상대가 많이 전진하는 경우도 있었다. 경기를 하다보니 우리와 경기할 때 수비로 내려서는 팀들도 생기고 때로는 우리가 강한 압박을 이겨내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그런 부분에 대해 우리 선수들도 조급함 등이 있었다. 우리 팀 자체가 탈피해야 한다. 그래야 더 좋은 팀이 된다. 나는 이번 경기는 졌지만 경기 내용에서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조금만 더 해준다고 하면 좋은 경기력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3연패인 상황에서 FA컵 울산현대 원정을 가야한다.
바로 일요일에 부산과의 3로빈 라운드가 시작되지만 주중 FA컵이 있다. 많은 고민을 해야할 것 같다. 어떻게 해야할지 말씀드리기는 그렇지만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과 잘 상의해서 일정을 조정할 생각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XWj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