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데나시-아센호의 성공,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의 간절한 바람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목동=명재영 기자] 정정용 감독이 외국인 공격수들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서울이랜드가 22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22라운드 안산그리너스와의 경기를 치른다. 서울이랜드는 현재 4경기 연속 무승부로 애매한 분위기 속에 놓여 있다. 마지막 승리는 지난달 17일 김포FC와의 3-1 승리다. 이후 6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계속 1점을 쌓고 있다. 홈에서 승리가 없다 보니까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오늘 이겨서 터닝 포인트를 찾고 싶다. 전략적으로 준비한 것이 있다. 상대의 분위기가 좋다. 아마 오늘은 양 팀의 무게 중심이 공격 쪽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4경기 연속 무승부가 이어지다 보니 애매한 상황이다. 정 감독은 “이기는 것도 아니고 지는 것도 아닌 이런 상황이 분명 어렵다”면서 “의도한 건 아니지만 내려서는 것보다는 위에 무게 중심을 실었던 부분도 있고 결과가 이렇게 됐다. 오늘은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안산 공략의 포인트는 공격진을 틀어막고 빈 공간을 공략하는 것이다. 정 감독은 “안산 공격진이 워낙 좋다 보니 우리 수비진이 이를 잘 막고 최후방 수비진에서부터 빈 공간을 잘 활용해서 우리 공격진에서 마무리하는 과정까지 잘 이어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오늘 서울이랜드의 중원에는 수비 특화의 미드필더가 없다. 정 감독은 “경기가 많다 보니 로테이션에서 이런 라인업이 나오게 됐다. 상황에 따라 전술 대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격진에는 까데나시와 아센호가 동시에 나선다. 외국인 자원이지만 두 명이 동시에 나선 경험은 많지 않다. 정 감독은 “많이 나선 조합은 아니다. 결국 이쪽에서 터져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준비한 시간은 짧지만 선수들에게 주문한 부분이 있다.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auk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