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안양 조나탄 “득점력 끌어 올려서 월드컵 본선 가고 싶어”

[스포츠니어스 | 부천=조성룡 기자] FC안양 조나탄이 월드컵 본선 무대의 꿈을 드러냈다.

22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1995와 FC안양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양이 전반전에 터진 조나탄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안양은 부천에 다득점까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 밀려 4위로 올라섰고 부천은 3위를 유지했지만 3연패에 빠졌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안양 조나탄이었다. 조나탄은 전반전 귀중한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팀에 승점 3점을 안겼다. 지난 대전전에서 두 골을 넣은 조나탄은 이번 경기에서도 득점하며 다시 한 번 득점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다음은 안양 조나탄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번 경기에서 이기게 되어 이루 말할 수 없이 너무나 좋다. 전반적으로 많이 힘든 경기여서 그런지 승점 3점이 아니라 승점 6점짜리 경기였던 것 같다.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고 있지만 이우형 감독은 득점력 분산을 이야기하고 있다.
감독님께서 특별히 내게 지시한 것은 없었다. 요즘에 연속 득점이 나오고 있지만 지난해보다는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스트라이커가 팀을 도우려면 골을 넣는 방법 밖에 없다. 지금은 득점에 집중해 경기를 뛰고 있다.

한 달 가까이 골이 없다가 최근 득점이 터져 마음의 짐을 내려놓았을 것 같다.
한 달 동안 득점이 없을 때 큰 부담과 스트레스는 없었다. 다른 것보다 나의 활동량 등을 늘려서 다른 선수들에게 기회를 더 많이 주고 싶기도 했다. 이제 득점이 다시 시작되면서 혹시나 월드컵 엔트리에 들 수 있겠다는 기대감은 가지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승선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코스타리카가 본선에 진출을 하게되어 너무 좋은데 본선 조가 너무 힘들어 걱정이 많다. 지금은 국가대표에 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거나 따로 준비하지는 않는다. 지금 안양에서 열심히 하면서 계속 득점력을 이어간다면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두 번째 시즌의 전반기가 끝났다. 어떤 점이 달라졌는가?
작년 같은 경우 내 스타일이나 헤더에 대해 다른 팀들이 집중마크를 하는 경향이 없었다. 올해는 많을 때는 세 명까지 붙다보니 득점하기 많이 어려워졌다. 다른 팀들 또한 내 분석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매 경기가 준비하기 힘든 상황이다. 하지만 득점을 더 하기 위해서 많이 노력하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YCI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