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 “우리 팀엔 10골 주민규와 10경고 김오규 있어”

[스포츠니어스 | 대구=조성룡 기자] 제주 남기일 감독이 알쏭달쏭한 이야기를 했다.

2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조진우의 짜릿한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제주를 1-0으로 제압했다. 팽팽한 공방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세트피스 한 방이 승부가 갈렸다.

제주는 힘든 원정길에서 아쉽게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팽팽한 싸움이 계속된 가운데 정운이 안면에 출혈이 발생하는 등의 변수도 있었다. 절호의 기회를 놓친 제주는 결국 후반 추가시간에 실점을 하면서 승점 1점마저 놓치고 말았다. 다음은 제주 남기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가 의도한 대로 경기를 잘 풀었다. 어느 정도의 기회도 만들었다. 충분히 득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지만 놓친 것이 아쉬웠다. 마지막에 실점한 장면에 대해 아쉽다. 선수들이 열심히 잘했지만 빛이 바랬다. 열심히 했지만 놓친 경기라 아쉬움이 남는다.

김범수가 가능성을 보여준 것 같다.
자기 역량을 잘 보여줬다. 다음 경기에서도 기대할 수 있는 경기다. 데뷔전인데 본인이 가지고 있는 모든 플레이를 잘했던 것 같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하부리그(K3나 K4)에서 선수를 데려오는 경우가 많다.
K리그1이나 K리그2 뿐만 아니라 K3리그와 K4리그 선수도 다양하게 보고 있다. 팀에 필요한 선수라 생각하면 주시하고 있다. 어느 정도 리스트를 가지고 있다. 좋은 선수는 계속 올라와야 하고 어린 선수를 잘 키워야 한다. 계속해서 선수들을 좀 많이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이 든다.

제르소가 조금 늦게 투입됐고 조나탄 링은 아꼈다.
교체가 한 번 밖에 없었다. 다양하게 교체를 하고 싶었다. 늦은 것보다 이번 경기는 오랜만에 들어간 선수들에게 시간을 더 주고 싶었다. 다음 경기도 생각을 해야한다. 늦은 감보다는 다음 경기를 위한 교체였다고 말하고 싶다.

김오규의 결장이 뼈아프다. 세 번째 누적경고로 나오지 못했다. 이야기한 것이 있는가?
우리 팀에는 10골을 넣은 주민규가 있고 10개의 경고를 받은 김오규가 있다. 그 부분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Bqs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