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감독의 이승우 분석 “쉬운 골은 안 넣더라”

[스포츠니어스 | 수원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김도균 감독은 이승우의 올 시즌 득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는 수원FC와 포항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경기에서는 포항 이수빈의 전반 42분 경고 누적 퇴장과 함께 수적 우위를 잡은 수원FC가 이승우와 김승준의 골에 힘입어 경기 막판 허용준이 한 골을 넣는 데 그친 포항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2연승을 기록했다.

이승우의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도균 감독은 “홈에서 계속 이기지 못한 포항을 상대로 이겨서 기쁘다”면서 “마지막 실점은 아쉬운 부분이 있다. 그런 것들은 보완을 해 나가야 할 것 같다. 상대적으로 운이 따른 경기였다. 상대가 이른 시간에 퇴장을 당하고 경기 상황을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었다”면서 만족감과 동시에 아쉬움을 표현하며 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수원FC 김도균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홈에서 계속 이기지 못한 포항을 상대로 이겨서 기쁘다. 마지막 실점은 아쉬운 부분이 있다. 그런 것들은 보완을 해 나가야 할 것 같다. 상대적으로 운이 따른 경기였다. 상대가 이른 시간에 퇴장을 당하고 경기 상황을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었다. 이승우와 김승준이 골을 넣어서 승리할 수 있었고 두 선수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고 싶다.

이승우가 팀에 합류한 이후에 가장 멋진 골이었는데 어떻게 봤는가.
환상적인 골이었지만 이승우가 넣는 것은 다 멋진 골이었다. 쉬운 득점이 없었다. 고난도의 골을 넣고 있다. 이렇게 멋진 득점을 해주면 앞으로 홈팬들이 더 열광하고 찾아올 것으로 본다.

이승우가 경기 전 인터뷰에서 대표팀에 가고 싶다고 언급했다.
가능하다고는 본다. 물론 대표팀에 들어가기 위해서 꼭 득점만 있으면 안 된다. 팀의 상황에 맞는 플레이를 해야 하고 공격수로서 득점을 해야 하는 등 많은 것들을 갖춰야 한다. 현재 대표팀 선수들과 경쟁했을 때 어느 정도 우위에 있어야 한다. 앞으로 남은 시간이 있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막판에 실점하기는 했지만 포백으로 나왔음에도 수비에서의 안정감이 엿보였다. 이에 대해 평가한다면.
시즌을 치르면서 포백과 스리백 등등 여려가지를 경기에서 혼용한다. 포백도 계속 연습을 했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 마지막 실점 상황을 제외하고는 안정적으로 끌고 갔다. 다음 경기에서는 어떨지 모르겠다. 어떤 수비 형태든 선수들이 잘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할 것 같다.

오늘 신진호를 전담 마크했던 박주호를 칭찬한다면.
미드필드 싸움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박주호도 마찬가지고 무릴로에게도 상대 중원 플레이를 봉쇄하라고 주문했다. 100점 만점으로 잘해줬다. 주장이자 팀의 고참 선수로서 경기장 안에서 모범적으로 뛰어주고 있다. 여러 선수들의 귀감이 된다. 오늘 경기에서는 좋은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결국 실점이 나왔는데 마지막 실점 장면의 문제는 무엇으로 보는가.
영상을 통해 정확히 봐야겠지만 곽윤호의 실수 같다. 그런 부분은 계속해서 수정해나가야 한다. 사실 실점하지 말았어야 할 장면이다. 어쩔 수 없이 고쳐나가는 수밖에 없다고 본다.

무릴로가 복귀 이후에 두 번째 경기를 했는데 어떻게 평가하는가.
첫 번째 경기보다는 몸 상태가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제 역할도 충분히 해줬다. 경기를 치를수록 더 좋아질 거라는 믿음이 있다. 오늘 경기에서도 체력 문제로 교체를 했는데 충분히 역할을 해줬다고 생각한다.

이승우의 공격력은 갈수록 좋아지는데 수비력에 대해서 평가한다면.
수비도 열심히 해준다고 생각한다. 뛰어주고 경합하면서 팀에서 맡은 역할을 해주고 있다. 다만 조금 약한 것은 다 알겠지만 몸싸움에서 밀리는 부분이 있다. 그런 것들에 있어서도 상대와 끈질기게 싸워주고 있다.

골키퍼 자원에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는 와중에 박배종이 다섯 경기 연속 주전 자리를 꿰차고 있다. 최근 활약을 평가한다면.
유현의 부상 이후로 골문을 지키고 있다. 특별한 실수 없이 잘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빌드업 부분에서는 가장 낫다고 생각한다. 감독 입장에서 역할을 잘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tRI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