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날씨-빡빡한 일정’ 제주 남기일 감독의 고민은 ‘측면 수비수’

[스포츠니어스 | 대구=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로테이션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했다.

2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제주 남기일 감독은 신인 김범수의 깜짝 선발에 대해 먼저 이야기했다. 그는 먼저 “계속해서 주시해왔던 선수다. 몇 번의 검증을 통해 이번에 영입을 하게 됐다”라고 김범수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김범수에게 “충분히 자기 역량을 다 발휘하기를 바라고 있다”라면서 “가지고 있는 스피드가 장점이다. 작지만 저돌적이다. 대구와 정태욱을 상대로 왼쪽에서 압박하는 모습을 좀 보여주기 위해 데려왔다. 데뷔전이라서 굉장히 긴장을 하고 있더라. 그 부분을 좀 감안해 어느 정도 자기 역할만 해준다면 경기 운영이 원활하게 될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제주는 걱정스러운 부분이 있다. 좌우 측면 수비수들이다. 정우재와 안현범이 계속해서 경기에 출전하고 있어 체력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대해서도 남 감독은 “아무래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들이다”라면서도 “힘들고 날씨가 더워지고 있지만 조금 이겨내야 하는 것들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 감독은 “안현범이 많이 뛰고 있고 이를 보완해 줄 선수도 좀 있어야 한다. 여러가지 경기 운영에 대해 신경을 쓰고 계속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어린 선수 위주로 임대나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체력적인 부담이 커서 측면 수비수 포지션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안현범과 정우재만큼의 선수를 찾기가 쉽지 않다”라고 전했다. 여기에 덧붙여 남 감독은 “외국인 선수 한 자리도 고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그런지 남 감독은 교체 명단에 올라있는 제르소에 대해서도 “충분하게 휴식을 좀 주고 싶다”라고 말하면서 “조나탄 링과 조성준이 돌아가면서 로테이션을 하고 있다. 미드필더에서도 7월이 되면 구자철이 돌아올 예정이다. 이렇게 된다면 충분하게 로테이션을 가동해 경기를 운영할 생각이다”라고 구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남 감독은 상대 대구에 대해서 “높이도 있고 개인 역량도 좋은 선수들이 많다”라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공을 많이 소유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상대에 주도권을 내주면 원정 경기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선수들에게 공 소유에 대한 부분을 신경쓰라고 주입했다”라고 전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xIM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