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민성 “홈에서는 선수들이 죽을 힘 다해 뛴다”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전=김현회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홈 18경기 연속 무패에 대해 언급했다.

대전하나시티즌과 광주FC는 21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광주 김종우가 선취골을 뽑아냈지만 대전 이현식이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경기를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마무리 됐다. 이 경기 무승부로 대전은 10승 7무 3패 승점 37점으로 2위를 유지하게 됐다. 홈 18경기 연속 무패다. 다만 14승 4무 2패 승점 45점으로 선두를 지킨 광주와의 승점차는 좁히지 못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민성 감독은 “전반에 계획대로 잘 진행됐는데 몇몇 장면이 아쉽다. 수비에서 하나 실수한 게 실점으로 이어졌다. 계획한대로 상대를 압도하면서 경기를 했다”면서 “홈에서는 죽을 힘을 다해서 뛰는 것 같다. 원정에 가서도 그게 되어야 하는데 그게 잘 안 된다.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원정경기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민성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전반에 계획대로 잘 진행됐는데 몇몇 장면이 아쉽다. 수비에서 하나 실수한 게 실점으로 이어졌다. 계획한대로 상대를 압도하면서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좀 더 자신감을 찾았으면 한다. 세밀한 면만 있었으면 우리가 승리할 수 있었을 텐데 그 부분이 아쉽다. 선수들이 고생이 많았다. 더위 때문에 90분을 압도할 수는 없었다.

임은수가 엄지성의 슛을 얼굴로 막아낸 장면이 있었다.
안양은 우리와의 경기에서 실점 위기 때마다 실점했으면 무너졌을 거다 수비에서 그런 모습들이 나와야 더 강해진다. 그런 게 안 들어가고 우리 골이 들어가는 게 축구다. 들어가고 안 들어가고는 중요하지 않게 생각한다.

승점 9점차가 유지되게 됐다.
아직까지는 큰 부담은 없다. 절반이 지났고 20경기가 남았다. 보강을 할 거고 충분히 따라잡을 수 있는 점수차라고 생각한다. 내실을 다져서 실수가 나오지 않고 승리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이른 시간에 김민덕이 부상을 당했다.
그런 것도 예상은 항상 하고 있다. 대처에 대해서는 준비하고 있다. 내일 아침에 검사를 받아봐야 하는데 좋지는 않은 상황인 것 같다. 중앙 수비수 자원을 영입했기 때문에 공백을 크게 우려하지는 않는다. 김민덕은 많은 경기를 소화해서 한 번은 쉬어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상황이었다.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홈에서는 죽을 힘을 다해서 뛰는 것 같다. 원정에 가서도 그게 되어야 하는데 그게 잘 안 된다.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원정경기도 잘 준비하겠다.

교체 이후 동점골이 들어갔다. 주문한 점은.
체력적으로 소진이 된 마사나 김승섭을 빼면서 공민현과 송창석을 넣으면서 상대 수비에 압박하라는 주문을 했다. 그게 잘 맞아떨어졌다. 공격 자원으로 그렇게 변화를 줄 수 있는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현식이 동점골 넣었는데 칭찬한다면.
더 해야 한다. 너무 오랜 기간 부진했었다. 걱정을 많이 했다. 오늘 경기하는 모습을 보고 올라오는구나 생각이 들었다. 우리 팀에서 그 선수에게 기대하는 게 크다. 아직 반도 안 보여줬다. 현식이는 날이 더워지면 잘 하는 선수라 더 좋은 모습이 나올 것 같다.

오늘 교체 투입된 서영재의 몸 상태는 어떤가.
아직 100% 몸상태는 아니다. 왼쪽 풀백 자원이 부족해서 후반에 투입시켰다. 차츰 투입시키면서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릴 생각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7xa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