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가마 감독 “터치라인에서의 파울, 공 날아오기에 트래핑 했을 뿐”

[스포츠니어스 | 대구=조성룡 기자] 대구FC 가마 감독이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2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조진우의 짜릿한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제주를 1-0으로 제압했다. 팽팽한 공방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세트피스 한 방이 승부가 갈렸다.

대구는 힘든 상황에서 소중한 승점 3점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후반 연달아 기회를 놓친 이후 결정적인 위기도 있었지만 수비수들의 몸을 던지는 투혼에 실점을 막았다. 이후 후반 추가시간 상황에서 나온 조진우의 한 방이 승리를 안겼다. 다음은 대구 가마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굉장히 거친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고 예상했던 대로 제주가 공 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우리 팀은 그 부분을 잘 인내했고 올바른 타이밍과 정확한 때에 수비를 하면서 공격으로 연결하는 과정까지 생각했던 대로 나왔다.

제주가 공 점유를 많이 했지만 공격 면에서 위협적인 기회를 후반전 두 번을 제외하면 크게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우리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잘 막아줬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반대로 상대가 공을 점유할 때 무너진 상황에서 역습을 잘해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터치라인 앞에서 가마 감독이 공을 받았다가 프리킥이 선언됐다.
의도적으로 한 것은 절대 아니었다. 당연히 테크니컬 에어리어에 있는 줄 알았다. 공이 날아왔기에 트래핑을 했을 뿐이다. 주심이 반칙으로 지적했기 때문에 당연히 그렇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한 번 체크해보고 싶다. 나는 테크니컬 에어리어에 있었다고 생각한다.

원정에서 승리가 없는 대신 홈에서 승점 10점이다. 홈에서 강한 이유는?
아무래도 확실히 분위기도 있고 힘도 있다. 선수들이 홈에서 뛸 때는 좀 더 적극적이고 활동적이며 더 유기적인 움직임을 많이 보여준다. 팬들이 함성을 지르고 밀어주기 때문에 선수들이 더 뛸 수 밖에 없는 에너지가 생긴다.

원정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 리그에서 홈 경기 승리는 무조건 중요하고 당연히 해야 하지만 원정에서도 승점 1점이 아닌 3점도 따야한다. 아직까지 원정에서 승리가 없어 선수들과 이야기도 했다. 하지만 높은 위치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원정 승리가 필요한 시기인 것 같다.

정태욱은 몸이 좋지 않아 교체된 것인가?
심한 것은 아니다. 힘있게 딛다가 부하가 좀 많이 걸린 것 같다. 걱정할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시간이 있기 때문에 다음 경기 출전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이진용과 제카가 경고누적으로 결장한다.
아직 시간이 3일 정도 있기 때문에 생각을 해볼 것이다. 선수들의 회복이 중요하다. 우리 팀의 스쿼드가 두텁지는 않지만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 가지고 있는 자원을 가지고 충분히 잘 대처할 수 있을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이번 경기에 실점하지 않았다는 부분이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질 것이다. 전북전은 어려운 경기지만 팀과 동료에 대한 믿음이 커지면서 원정에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YBh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