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상식 감독 “원정에서 강한 이유? 홈에서는 좀 급해져”

[스포츠니어스 | 울산=조성룡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원정에서 강한 이유를 분석했다.

1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원정팀 전북이 전반전에만 세 골을 넣으면서 홈팀 울산을 3-1로 꺾었다. 전북은 쿠니모토의 두 골과 바로우의 한 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고 울산은 엄원상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더 따라가지 못했다.

전북은 휴식기 후 첫 경기에서 활짝 웃었다. 전반전에만 세 골을 쏟아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후반전에 상당히 밀리는 모습이었지만 끝까지 집중력 있는 수비로 승점 3점을 지켜내는데 성공했다. 3위까지 오른 전북은 다시 선두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다음은 전북 김상식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3일 동안 준비하면서 선수들이 잘 따라와줬다.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120% 경기한 것 같다. 첫 골이 빨리 나와서 좀 더 우리가 할 수 있는 축구를 했다고 생각한다. 전반 막판 실점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선수들의 집중력과 이기고자 하는 마음에 이길 수 있었다. 멀리 원정온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감사하다.

쿠니모토가 두 골을 넣었다.
쿠니모토와 미팅과 대화를 많이 했다. 비디오 미팅을 통해 좋았던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을 분석했다. 경기 전날에도 미팅했을 때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자신감을 보여 출전시켰다. 그 결과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큰 힘이 될 것 같다. 그동안 골이 많이 들어가지 않았는데 쿠니모토의 두 골을 포함해 세 골을 넣어서 기분이 좋다. 돌아가서 칭찬 많이 하겠다.

쿠니모토에게 지적했던 부분은 무엇이었는가?
유능한 선수다. 비디오 미팅을 통해서 움직임을 봤다. 쓸데없이 공을 받거나 포지션 플레이를 못하는 경우, 우리 편도 예측할 수 없는 패스 실수 등을 같이 비디오를 보고 미팅을 통해서 봤다. 이번 경기에는 좋아진 면이 없지않아 있는 것 같다.

울산이 잘하는 것을 많이 봉쇄했다. 어떤 점을 주문했고 잘된 점은?
주문한 것은 지난해 파이널 라운드 들어가기 전에 4-3-3에서 잘된 부분을 강조했다. 미드필더들이 침투 패스나 측면 공격수 등 스리톱이 얼마나 수비 가담을 잘해주는지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코너킥 등 세트피스를 많이 내줬는데 집중력 있게 수비한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선제골을 넣고도 비기는 경기가 많았지만 이번에는 지켜낼 수 있었다. 원동력은?
크로스와 많은 슈팅을 내줬지만 한 골로 막은 것은 선수들의 집중력이 컸다고 생각한다. 현재 우리 상황이 좀 좋지 않기 때문에 이번 경기로 분위기 반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다른 경기보다 훨씬 더 집중력이 앞섰던 것 같다.

원정에서 강하지만 홈에서는 약하다.
홈에서 좀 급해지는 것 같다. 홈에서 승리가 잘 나오지 않고 골도 많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조금 급해지는 상황이 있다. 원정에 와서는 홈에서보다 차분하게 있는 것 같다. 그런 심리적인 면에서도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 아마 홈에서도 좋은 결과 있을 것이다.

대표팀에 차출됐던 선수들의 활약을 평가해달라.
김진수와 백승호, 김문환이 선발로 나왔지만 좋은 활약을 펼쳤다. 대표팀에서는 많은 경기를 못뛴 선수도 있지만 팀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 후반에 출전한 김진규도 자기 몫을 충분히 해줬다. 컨디션만 끌어 올린다면 팀에 많은 보탬이 될 것 같다.

세 골을 넣고 현대가 더비에서 승리한 의미는?
골 넣는 장면에서는 선수들이 열심히 했지만 운도 따랐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운도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컸기 때문에 따라왔다고 생각한다. 울산이 앞서가고 있지만 이번 경기 승리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경기였다. 우승 경쟁의 불씨가 된 것 같다.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fV6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