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이우형 감독 “이제는 도전자의 입장에서 임할 것”

[스포츠니어스 | 안양=김귀혁 기자] 이우형 감독이 바뀐 입장에서의 향후 경기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FC안양은 18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2 21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경기에서는 대전 송창석과 공민현에게 먼저 실점하며 끌려갔으나 이후 조나탄의 극적인 두 골이 터지며 경기는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날 결과로 안양은 승점 1점을 추가하며 충남아산을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섰다.

안양은 지난 광주전과 마찬가지로 상대에게 두 골 이상을 실점하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인 전술 변화로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양 이우형 감독도 “지난 광주전에 이어 비슷하게 흘러가는 상황이었다”면서도 “그래도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안양 이우형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지난 광주전에 이어 비슷하게 흘러가는 상황이었다. 그래도 선수들이 끝가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0-2에서 2-2 비겼다고 만족하지 않는다. 다시 이야기하지만 나와 선수들 모두 좋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만족감을 느끼면 또다시 지난 광주전과 같은 경기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여기에 만족하면 안 된다. 우리 안양이 잘할 수 있는 것들을 나와 선수들이 찾아서 남은 경기를 도전적인 입장에서 임하겠다. 시즌 전에는 우승 후보 중 한 팀이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반대가 됐다. 도전자의 입장으로 임해야 우리의 목표를 조금이라도 이룰 수 있다고 본다.

중원에서 홍창범과 황기욱의 퇴장 및 경고 누적 징계로 이창용과 안드리고를 투입했다. 이들의 활약을 평가한다면.
안드리고는 주어진 역할이 충분히 했다. 이창용은 아무래도 지난 퇴장 징계 이후 미드필더에 있다 보니 어색한 부분이 있었다. 이에 후반 중반에는 중앙 수비로 내리고 이정빈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아무래도 이창용은 미드필더보다는 중앙 수비수가 어울리는 것 같다. 앞으로 미드필더로 기용하겠지만 본인의 주 포지션은 중앙 수비인 것 같다.

0-2 상황 이후 선수들에게 어떤 부분을 지시했는가.
공격적으로 주문했다. 전반전에는 미드필더에서 대전의 마사,임은수, 이진현을 두 명의 미드필더가 압박하다 보니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하프타임에 센터백을 올려서 마사를 경계하게 했다. 이창용과 박종현을 올려서 미드필더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오고 중원에 압박을 하는 변화를 꾀했다.

본인이 강조한 안양의 끈끈함이 나온 것 같은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보는가.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긍정적이다. 광주전 이전에도 강조를 했지만 때로 축구라는 것은 세밀한 플레이보다 롱 볼이 필요할 때가 있다. 아무리 기술이 뛰어나더라도 움직이지 않고 서서 플레이하는 선수들은 필요가 없다. 이번에도 지고 있다 보니까 공격적으로 나서기는 했지만 좀 더 많은 활동량을 가진 팀이 흘러나오는 공을 소유할 수 있다. 앞으로도 이런 부분에 중점을 두고 경기 운영을 해야 할 것 같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AoV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