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과이 스켈로토 감독 “우루과이, 한국 상대로 쉽지 않을 것”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파라과이가 일본에서의 대패를 한국에서 만회했다.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파라과이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는 파라과이가 전반 22분, 후반 5분 알미론이 연속 골을 터트렸지만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후반 21분 프리킥 득점, 정우영이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포를 터트리면서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날 파라과이는 다잡은 승리를 놓쳤지만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앞서 열린 일본 원정에서 1-4로 대패한 파라과이는 이날 강한 압박으로 대한민국을 몰아붙이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특히 프리미어리거 알미론의 감각적인 왼발이 빛나면서 환상적인 득점 장면이 나왔다. 다음은 파라과이 기예르모 바로스 스켈로토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잘 싸웠는데 결과를 못 얻어서 놀랐다. 마지막 실점이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는 좋은 경기였다. 아쉬운 결과지만 팀에 긍정적인 내용을 많이 확인했다.

대한민국의 경기력을 평가한다면
대한민국의 공격은 기동력이 뛰어났다. 손흥민이 인상적이었다. 수비진 또한 우리를 압박하는 모습이 좋았다.

손흥민 이외에 인상적이었던 선수?
중원에서 뛰었던 황인범의 경기력이 인상적이었다.

경기 막판에 양 팀 선수들의 거친 신경전이 있었다
경기에서 항상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선수들의 이기고 싶은 의지가 강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월드컵 본선에서 우루과이를 만나는 대한민국의 경쟁력에 대한 평가는?
우루과이는 카바니, 수아레즈와 같이 좋은 공격수를 가진 좋은 팀이다. 하지만 대한민국도 빠른 속도와 공격을 보여주는 팀이기 때문에 우루과이에 마냥 쉬운 경기는 되지 않을 것이다.

일본과 대한민국을 모두 만났는데 어느 팀이 상대하는데 수월했는지?
상황이 모두 달랐다. 일본은 도착하자마자 거의 바로 경기를 치렀고 격리 상태에 있었다. 뒤늦게 합류한 선수가 있어 전력 면에서도 차이가 있었다. 그런 면에서 오늘 경기와 일본전의 경기력이 차이가 있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OZv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