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이 원해” 전남 김영진 대행이 공격적 축구 예고한 이유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전남드래곤즈 김영진 감독대행이 공격적인 축구를 예고했다.

8일 목동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전남 김영진 수석코치는 “지금 우리가 진행되는 상황이 새롭게 바뀔 것 같다. 선수들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면서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을 믿고 이번 경기에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전남은 전경준 감독과 결별한 뒤 짧은 시간 동안 서울이랜드전을 준비했다. 김 수석코치는 “현재 상황을 보면 부상 선수들이 좀 있었고 기존에 주전으로 뛰었던 선수들이 많은 경기를 치렀다”라면서 “우리는 신인 선수들과 용감한 선수들이 있다. 경기를 지배하고 싶고 공격적으로 운영하고 싶다. 짧지만 그렇게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전남은 수비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왔다. 이번에는 달라질 수 있을까? 김 수석코치는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라면서 “수비에 불안해하지 않고 위험이 있어도 선수들이 자신감 있어한다. 경기장 안에서 응용하고 극복해야 하지만 선수들이 그걸 원한다. 그리고 그걸 즐기고자 하니 충분히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목동에는 새로운 감독이 경기장을 찾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김 수석코치는 “새로운 감독이 오고 그 전 감독과 이별하고 선수들 만감이 교차할 것이다”라면서 “충분히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새 감독님이 오시면 팀을 꾸려야 하지만 선수들의 의지는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36h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