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자 강습회서 ‘이승우’ 언급되자 히딩크와 이영표의 반응은?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지도자 강습회에서 이승우의 실명이 등장했다.

3일 오후 1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리셉션홀에서 ‘2022 KFA 지도자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2022 KFA 풋볼페스티벌 서울’ 행사의 일환으로 대한축구협회에 등록된 지도자들이 참석해 한국 축구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트렌드를 익히며 미래를 함께 준비하는 자리였다. 이 자리에는 박건하 수원삼성 전 감독을 비롯해 프로와 아마추어 지도자들이 대거 참여해 선수 육성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 이 컨퍼런스에 참석해야 지도자 교육에 필요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거스 히딩크 감독과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이영표 강원FC 대표 등이 참석해 2002년 당시 훈련법을 전했고 유소년 선수 육성에 대한 철학도 공유했다. 히딩크 감독은 특유의 농담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런 가운데 대담회 막판 질의응답 시간이 주어졌다. 다들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에서 한 질문자가 손을 들고 마이크를 잡았다. 한남대학교 축구학과 출신으로 현재 B급 지도자 자격증 취득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이 질문자는 “어릴 때는 제2의 리오넬 메시, 제2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라고 천재 소리를 듣다가 성인이 되면 사라지는 선수들이 많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직접 한국 선수 실명을 언급했다. 바로 이승우였다. 이 질문자는 “이승우가 그렇다. 바르셀로나 B팀까지 올라갔는데 결국 해외에서 실패하고 한국에 왔다. K리그에서도 한 골인가 두 골을 넣는 선수가 됐다. 유소년 시절에는 천재 소리를 듣다가 성인이 돼서 이렇게 실패하는 건 왜 그렇다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순간 조용했던 장내에는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질문자가 선수 실명을 언급하며 다소 공격적인 질문을 건넸기 때문이다. 통역사는 이 질문을 그대로 히딩크 감독에게 전달했다.

히딩크 감독은 이 질문을 완벽히 이해하지는 못했다. 그는 이승우를 몰랐다. 20년 전 대한민국의 4강 신화를 달성했던 감독이지만 이제는 현역에서도 물러났고 한국 축구의 최신 트렌드까지는 알 길이 없다. 히딩크 감독은 “지금 말한 선수가 누구인지 모르겠다”면서 “아마도 언급이 되는 거 보니 옆에 앉아 있는 박지성과 이영표 같은 유명한 선수인 것 같다. 어린 나이에 그런 기대감이 부담이 될 수 있었을 것이다. 아이들은 충분히 스스로가 발전할 시간을 주고 기다리는 게 중요하다. 급하게 단정 짓고 부담주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의 답변이 끝나자 이영표 대표가 자진해서 마이크를 잡았다. 이영표 대표는 질문자의 말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이승우는 외부에서 보는 것과 관계없이 여전히 발전하고 있다”면서 “상당히 훌륭한 선수다. 다만 여러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어린 선수는 성장할 가능성도 도태될 가능성, 이 두 가지를 동시에 품고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오로지 성장할 가능성만을 기대한다. 한국에서는 아직 이런 인식이 박혀 있지 않은 것 같은데 유스는 그냥 유스다. 그 앞에 아무리 훌륭한 팀 이름이 붙어 있어도 유스, 인지도가 없는 팀에 있어도 유스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유스 앞에 빅클럽 이름이 붙어 있으면 마치 그 선수가 빅클럽 선수라고 오해한다”고 말했다.

이영표 대표는 이어 “선수는 자신의 실력을 정확히 안다”면서 “하지만 언론과 팬들의 기대와 희망은 선수와 실력과 비례하지 않는다. 기대치와 실제 능력이 다르면 그 차이만큼 선수에게는 부담감으로 다가온다. 언론에서 기대하는 기대치가 무게로 다가와서 그 선수를 방해했던 건 아닐까 생각한다. 재능 있는 선수를 언론에서 다룰 때 한 번 더 생각하고 다룰 필요가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 출신으로 올 시즌 수원FC에 입단한 이승우는 K리그1 15경기에 출장해 5골 2도움을 뽑아내며 준수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q7F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