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광주와 맞대결 앞둔 충남아산 박동혁 “시원하게 ‘다이다이’ 뜨겠다”

[스포츠니어스 | 아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이 광주FC전을 앞두고 시원하게 붙겠다고 말했다.

29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이 전반전에 터진 유강현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전남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충남아산은 2연승과 3경기 연속 무패를 달렸고 전남은 2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충남아산은 한 수 위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승점 3점을 따냈다. 전남을 상대로 강하게 압박하며 주도권을 잡았고 일찌감치 유강현의 선제골이 터지면서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연승을 가동한 충남아산은 상위권 추격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다음은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선수들이 체력적으로도 준비했던 것들이 큰 시너지 효과가 나온 것 같다. 휴식기를 타이밍 좋게 잘 보냈다. 준비하는 과정도 즐거웠다. 경기장에서 그런 모습이 나온 것 같다. 득점은 한 골 밖에 넣지 못했지만 추가 득점도 한두 골 더 가능한 상황이라 아쉽다.

우리 홈 팬들이 운동장에서 많이 응원을 했다. 우리 팀의 색깔과 프로다운 모습을 보인 것 같아 우리도 아산 시민들도 흐뭇한 날일 것 같다. K리그2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팀으로 성장하는 것 같다. 선수들이 잘 따라와줘서 고마운 것 같다.

배수용이 첫 선발로 나와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화수분처럼 선수가 나온다.
준비 과정이나 컨디션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면 경기장에 나오지 못했을 것이다. 배수용이 올해 FA컵을 뛰고 교체로 한 번 정도 나온 것 같다. 잘 준비하고 좋은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팀에 큰 시너지를 준 것 같다. 앞으로 배수용이 팀에 도움을 주고 더 성장하는 선수가 되면 좋을 것 같다.

몸싸움과 세컨드볼 싸움을 강조했다.
흐름 싸움에서 지기 싫었다. 전남이 굉장히 촘촘하게 포지션 배치를 하기 때문에 싸움에서 밀리면 우리가 수적에서 밀리고 수비적인 상황이 나온다. 그런 상황에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고 준비했던 것이 좋은 승리로 연결된 것 같다.

4위 FC안양에 좀 더 접근했다. 목표가 달라졌을까?
선수들과 우리의 목표가 5위다. 일단 5위를 생각하고 계속 전진해야 할 것 같다. 이후 변수가 생겼을 때 다음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선수들에게 상위 팀과 벌어지지 않고 하위 팀에 추격당하지 않으려면 이 경기를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덕분에 선수들이 잘해서 이긴 것 같다. 유강현의 득점이 계속 나오고 있지만 다른 공격수의 득점도 나왔으면 좋겠다. 세트피스에서도 득점이 터져야 더 큰 힘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1위 팀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가서 한 번 졌으니까 ‘다이다이’를 한 번 떠야한다. 질 때 지더라도 시원하게 해서 우리 팀만의 색깔을 준비해 해보고 싶다. 1위 팀도 우리가 더 껄끄럽고 부담스러울 것이다. 우리는 무실점 경기가 굉장히 많다. 먼저 선제골만 넣는다면 광주도 해볼만 하고 자신 있을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qrd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