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경기 무승’ 수원FC 김도균, “이런 실책 나오면 참 어렵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수원FC가 홈에서 자멸했다. 수비진의 집중력이 아쉬웠다.

수원FC가 2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울산현대와의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수원은 전반 41분 이승우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분 좋게 앞서갔지만 후반 9분 바코, 후반 14분 아마노에게 연달아 실점하면서 1-2 역전패로 경기를 마쳤다.

최근 5경기에서 승리가 없었던 수원으로서는 이날 패배가 유독 뼈아프다. 리그 1위를 상대로 리드를 잡았지만 수비진의 실책이 모두 실점으로 이어지면서 자멸했다. 수원은 이날 패배로 승점 11점을 유지하면서 리그 최하위까지 내려갈 수 있는 상황에 빠지게 됐다. 다음은 수원 김도균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 경기 자체도 의도한 대로 잘 흘러갔지만 후반전에 실점이 있었다. 우리의 실책으로 분위기가 바뀐 경기였다. 감독으로서 오늘과 같은 실책이 나왔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생각이 복잡하다. 후반전에 집중력이나 체력적인 부분이 요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휴식기에 잘 보완해야 할 것 같다.

이기혁의 활약상이 좋다
최근 세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가 22세 선수를 빠르게 교체 아웃 하는 식으로 운영했는데 선수의 플레이를 보면 자리를 잡은 것 같다. 주전 자원으로서 활약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라스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라스가 살아나야 팀의 분위기가 살아난다. 감독이 판단했을 때 몸 상태가 좋지 않다. 이런 문제점을 선수와 대화해서 알아야 할 것 같다. 이번 휴식기에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데 집중해야 할 것 같다.

박민규가 대표팀에 다시 뽑혔다
첫 발탁에서는 출전 기회가 없었지만 이번에는 출전을 기대하고 있다.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대표팀에서 활약했으면 한다. 대표팀에서 자신감을 찾아서 좋은 경기력으로 리그로 돌아오길 바란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MPv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