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울산 홍명보 감독, “전북에만 신경 쓰지 않을 것”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울산이 웃으면서 A매치 휴식기를 맞이하게 됐다.

울산현대가 2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수원FC와의 2-1 역전승을 거뒀다. 울산은 전반 41분 수원 이승우에게 실점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후반 9분 바코, 후반 14분 아마노가 연달아 골을 터트리면서 원정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같은 시간에 열린 2위 전북현대와 3위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가 제주의 2-0 승리로 끝나면서 울산과 2위와 승점 차를 10점으로 벌렸다.

울산은 이날 저승사자다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어렵게 경기를 출발했지만 상대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두 골을 터트렸다. 0-1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선수들은 집중력을 유지했고 역전승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다음은 울산 홍명보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승리 소감
우리 선수들이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을 마치고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 A매치 휴식기 전 일정을 잘 마쳐서 기쁘게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경기는 어려웠다. 전반에 찬스를 많이 만들지 못했다. 이런 부분들을 통해 한 가지를 더 배웠다. 선수들에게 이런 내용을 공유했고 앞으로 운영에 있어서 아이디어가 생길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김영권이 여러 어려움을 겪었다
상대에게 찬스를 주는 장면이 몇 번 있었지만 후반에 교정해서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 수비수들은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고 있을 때 공수 전환에서 늦게 적응할 수밖에 없다. 이런 부분에서 조금 늦은 부분들이 있다.

어떻게 역전까지 이뤄냈는지
템포를 빠르게 가져가고자 했다. 전반 45분은 어느 팀을 붙든 우리와 힘 싸움을 하게 된다. 지난 두 경기는 전반에 실점하지 않았지만 오늘은 실점이 있었다. 후반에 극복했지만 선수들이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잘 이해하리라고 생각한다.

엄원상이 요즘 교체로 나서고 있다
선발 출전과 교체 출전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 22세 출전 규정 때문에 엄원상이 교체로 나서고 있는데 잘하고 있다.

레오나르도에 대한 평가
상대 팀들이 레오나르도의 득점력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수비진을 압박하는 플레이를 비롯해 역할을 잘 수행해줬다. 경기 중에 발생하는 상대와의 불필요한 충돌은 감독의 판단에 따라 잘 제어하고 있다.

휴식기는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
일단 피로 회복이 중요하다. 잘 회복해서 건강한 상태로 휴식기 이후 일정을 준비할 것이다. 우리가 반대의 상황이었어도 어떻게 해야 할지 충분히 알 수 있다. 단순히 다음 상대 전북을 대비하는 것이 아니라 여름의 일정을 준비할 것이다.

2위와 승점 10점 차이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아직 20경기 이상 남았다. 지금의 순위와 승점이 어떤 영향을 끼친다고 말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우승이라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꾸준히 경험했기 때문에 우리가 이기면서 자력으로 해낼 수 있는 힘이 생겼다고 본다. 매 순간마다 최선을 다해야 한다.

월드컵을 앞두고 선수들에 대한 조언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다. 부상을 조심해야 한다. 우리가 다른 대륙과 달리 시즌을 마치고 월드컵에 임하기 때문에 대비해야 할 필요는 있을 것이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lS0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