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정정용 “까데나시-아센호 공존, 상대 따라 접근할 것”

[스포츠니어스 | 목동운동장=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28일 목동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전이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원기종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를 1-0으로 꺾었다. 대전은 부천FC1995를 제치고 2위에 올랐고 서울이랜드는 7위에 머물렀다.

서울이랜드는 이보다 아쉬울 수 없는 한 판이었다. 서울이랜드는 경기를 주도하면서 대전을 괴롭혔지만 골문을 좀처럼 열지 못했다. 골 결정력이 아쉬운 상황에서 결국 후반 추가시간에 상대 원기종에게 한 방을 얻어 맞으며 승점 획득에 실패하고 말았다. 다음은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다. 결과는 아쉽지만 경기력 등 이렇게 최선을 다해야 하는 것 같다. 아쉬움은 있지만 마음을 잘 추스르고 계속되는 홈 경기에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

까데나시와 아센호가 같이 공존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는가?
공존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 아마 있을 것이다. 전략적으로 접근할 예정이다. 백 포와 백 스리의 상황을 좀 봐야할 것 같다. 충분히 상대팀에 따라서 공존하는 방법을 계속해서 구상하고 있다.

조동재가 적극적으로 슈팅을 날리는 모습이 있었다.
경기 결과는 아쉽다. 하지만 나름대로 대전에는 측면에 전통적인 수비수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될 수 있으면 과감하게 전술적으로 접근했다. 마무리까지 되지 않는 것이 이번 경기 결과의 아쉬움이다.

김포전에 이어 또다시 후반 막판에 실점을 했다.
김포전의 경우 상황이 조금 다르다. 3-0으로 경기가 거의 끝난 상황이었다. 킥오프 하자마자 실점하는 방심 아닌 방심이었다. 이번 경기는 내 잘못이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교체한 이후 바로 벌어진 일이었다. 나는 마지막까지 이기기 위해 안간힘을 썼던 것이 어떻게 보면 지는 결과로 나왔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생각해야 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re6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