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강성진의 특급 활약 비결 “형들이 조언 많이 해줘”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강성진이 형들의 조언에 감사함을 표했다.

FC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제주유나이티드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경기에서 상대 주민규에게 먼저 실점을 허용했으나 이후 조영욱과 팔로세비치의 두 골에 힘입어 3-1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서울은 리그에서 2연패의 부진을 뒤로한 채 FA컵 8강에 진출했다.

초반에는 쉽지 않은 경기였다. 특히 제주 주민규에게 먼저 실점을 허용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경기 종료 후 수훈 선수로 입장한 강성진도 “먼저 실점해서 경기가 쉽지 않게 흘러갔다”면서도 “우리의 플레이대로 확신을 갖고 상대를 흔들다 보면 기회가 날 것이라고 하프타임에 이야기했다”면서 역전승의 비결을 밝혔다.

다음은 서울 강성진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먼저 실점해서 경기가 쉽지 않게 흘러갔다. 하지만 형들과 함께 해서 역전할 수 있었다. 다음 FA컵 경기도 생겨서 기쁘다.

오늘 경기 굉장히 좋은 활약을 펼쳤다. 경기 전에 특별히 지시받은 사항이 있는가.
항상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지시하는 것은 오늘도 비슷했다. 더욱 공격적으로 하라고 말씀하셨다. 형들도 그전부터 나를 많이 도와주고 좋은 말도 해줬다. 자신감을 많이 불어넣어 줬다. 그래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었다.

전반전 0-1로 뒤진 상황에서 하프타임에 선수들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궁금하다.
우리의 플레이대로 확신을 갖고 상대를 흔들다 보면 기회가 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바로 역전하겠다는 생각보다 한 골 넣으면 우리가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이길 수 있다는 믿음으로 단단하게 하나의 팀으로 나아갔다.

조영욱과의 호흡이 오늘 좋았는데 평소에 어떤지 궁금하다.
(조)영욱이 형이 공격적인 움직임이 좋아서 항상 보려고 한다. 특히 슈팅이 좋다 보니 연습 때도 많이 배우려 한다. 영욱이 형과 호흡은 서로 주고받고 하면서 잘 맞는 것 같다.

오산고 출신 선수들이 현재 서울에 많은데 적응에 도움이 되는가.
중, 고등학교 때부터 봐오던 형들이다. 계속 같이 플레이를 하다 보니 마음이 맞는 부분이 있다. 바깥에서도 서로 도와주기 때문에 편하게 경기할 수 있었다.

바깥에서도 서로 도와준다고 이야기했다. 사석에서 만나면 주로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궁금하다.
보통 훈련 전에도 오전에 숙소에 같이 있는 형들과 이야기도 하고 운동도 한다. 훈련 끝나고 숙소에서도 같이 붙어 있다 보니까 조언도 많이 해주신다.

최근 형들의 조언 중 어떤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가.
가장 최근에 강원과의 경기 전에 (기)성이 형도 그렇고 (황)인범이 형도 그렇고 (박)동진이 형도 그렇고 “너는 할 수 있다”고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다. “너는 자신 있게 쉽게 쉽게 하다보면 하나 씩 될 거다”라면서 평소에 자신감을 불어넣는 말을 많이 해준다.

올 시즌 서울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받고 있는데 어떤 기분인지 궁금하고 평소 롤모델은 누구인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 선수를 보고 개인 운동할 때 머릿속에 구상한다. 경기 나설 때마다 최대한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형들과 잘 호흡하면서 승리할 수 있도록 좋은 방향으로 가고자 노력한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VBq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