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세비치 두 골’ FC서울, 제주에 3-1 역전승 ‘FA컵 8강 진출’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서울이 짜릿한 역전승을 기록했다.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2 하나원큐 FA컵 FC서울과 제주유나이티드의 16강전에서 홈팀 서울이 제주 주민규에게 먼저 실점했음에도 불구하고 팔로세비치의 두 골과 조영욱의 결승골에 힘입어 제주를 3-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서울은 FA컵 8강에 진출했고 제주는 16강에서 그 여정을 마무리했다.

홈팀 서울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양한빈 골키퍼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중앙 수비에 오스마르와 이상민이 출격했다. 측면 수비는 고광민과 윤종규가 책임졌으며 중원은 조지훈을 축으로 그 앞 선에 임민혁과 팔로세비치를 배치한 형태였다. 측면 공격은 권성윤과 강선진이 이끌었고 최전방은 조영욱의 몫이었다.

이에 맞서 원정팀 제주는 3-4-3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김동준 골키퍼와 함께 수비진을 김경재, 김오규, 이지솔이 이끌었다. 측면 윙백 역할은 정운과 조성준이 맡았으며 중원에서는 최영준과 김봉수가 호흡을 맞췄다. 좌우 날개에는 제르소와 링이 위치했고 최전방에는 주민규가 나서 서울의 골문을 겨냥했다.

양 팀 서로 탐색전을 펼친 가운데 결정적인 슈팅은 날리지 못했던 초반 형국이었다. 그러던 중 원정팀 제주가 먼저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2분 공을 받은 김경재가 정운에게 패스한 후 정운이 수비 뒷공간을 쇄도하던 주민규에게 곧바로 연결했다. 수비의 견제가 없었던 주민규는 양한빈 골키퍼의 가랑이 사이로 공을 밀어 넣으며 이날 경기 선제골을 만들었다.

동점골이 필요한 서울은 전반 30분 제주 수비진의 애매한 공 처리를 틈 타 오른쪽에서 강성진이 기회를 잡았다. 이후 강성진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오른발 슈팅까지 시도해봤으나 제주 김동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두 팀 모두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시작하자마자 서울은 조지훈을 빼고 기성용을 넣으며 먼저 변화를 꾀했다. 이후 후반 1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강성진이 중앙으로 드리블 한 뒤 왼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공이 크로스바에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후반 8분 오른쪽에서 강성진의 크로스에 이은 조영욱의 헤더를 제주 김동준 골키퍼가 막아냈으나 흐른 공을 팔로세비치가 밀어 넣으며 동점골을 성공했다.

이후 서울은 빠른 시간에 역전까지 일궈냈다. 후반 10분 강성진이 수비 뒷공간을 쇄도하던 조영욱을 바라보며 공을 높게 올렸다. 이를 받은 조영욱은 상대 김오규를 속임 동작으로 제쳐낸 뒤 침착하게 왼발로 밀어 넣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실점 이후 후반 12분 제주는 링을 빼고 안현범을 투입했다.

이에 서울도 후반 16분 고광민 대신 김진야를 넣으며 맞섰다. 후반 20분 또다시 서울이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팔로세비치의 태클 이후 흐르는 공을 조영욱이 따낸 뒤 상대 김동준 골키퍼와 단독 기회를 맞이했다. 이후 조영욱의 슈팅은 김동준 골키퍼가 막아낸 뒤 골문 안 쪽으로 흐르는 공 역시 아슬아슬하게 쳐냈다. 이후 쳐낸 공을 조영욱이 다시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의 태클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26분 반격에 나선 제주는 김주공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상대 양한빈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후 후반 31분 서울이 추가골에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권성윤이 골문과 가까운 지점으로 쇄도하는 김진야에게 공을 연결했다. 김진야는 다시 이 공을 팔로세비치에게 밀어줬고 팔로세비치가 이를 깔끔하게 밀어 넣으며 두 골 차로 앞서 나갔다.후반전 추가시간은 3분이 선언됐고 계속된 서울의 흐름 속에 경기는 3-1로 마무리됐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50V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