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데뷔골’ 수원삼성 그로닝, “팬들이 이름 외쳐줘 너무 기뻤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어두웠던 그로닝이 처음으로 웃었다.

수원삼성이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강원FC와의 경기를 치렀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31분 강현묵과 전반 40분 그로닝이 연달아 골을 터트리며 강원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수원은 같은 시간에 펼쳐진 전북현대와 울산시민축구단의 경기에서 전북현대가 승리를 거두면서 다음 달 29일 전북과 8강전을 치른다.

그로닝에게 이날 경기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하게 기억에 남을 예정이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큰 기대 속에 수원에 합류한 그로닝은 초반 적응에 실패하며 많은 비판을 받고 있었다. 이병근 감독 부임 후에는 출전 기회마저 줄어들며 입지가 크게 작아졌다. 이날 경기에서 오랜만에 선발로 나선 그로닝은 강현묵의 선제골 장면에서 공을 흘리는 움직임으로 득점에 기여했고 그 이후에 본인이 직접 헤더로 득점하면서 기다리던 데뷔 골을 터트렸다. 다음은 그로닝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승리 소감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강원은 훌륭한 상대였다. 선수들 모두가 감독님의 지시를 잘 따라서 이길 수 있었다.

오늘 경기 전까지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많이 힘들었다. 상상한 것보다 더 어려운 시간이었다. 코칭스태프가 원하는 것들을 더 준비하고 정신적으로 더 단단하게 무장하기 위해 노력했다. 덴마크에서 득점왕을 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기대한 것을 알고 있다. 오늘 득점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모두가 도와줬기 때문에 극복할 수 있었다.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다고 알려졌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다. 특히 같은 외국인 선수인 사리치와 불투이스가 많이 도와줬다. 이들은 K리그에서 많은 경험이 있는데 내가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줘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동료들한테 도움을 받은 만큼 앞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K리그 무대에 이제 적응했는지
한국에 온 지 5개월이 됐다. 처음보다 확실히 많이 적응했다. 한국의 수비수들에 대해 많이 파악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팀 내에 확실히 융합되는 것이다. 앞으로 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머니가 오늘 경기장을 찾았다고 전해졌다
오늘 어머니가 경기장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기뻤다. 빅버드에서의 데뷔 골을 어머니 앞에서 펼칠 수 있어서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오늘 경기 전까지 팬들의 비판이 컸다
불만족스러운 경기력이 이어진 것은 사실이다. 앞으로 더 열심히 준비하면서 사람들의 기대에 걸맞은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오늘 팬들이 이름을 외쳐줘서 너무 기뻤다. 아직 저를 응원하지 않는 팬들도 충분히 이해한다. 이런 팬들도 나를 응원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zuM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