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이정효 감독 “아직 부족해, 개선 안되면 승격해봤자 의미 없어”

[스포츠니어스 | 부천=조성룡 기자] 광주FC 이정효 감독은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전 부천FC1995와 광주FC의 경기에서 홈팀 부천이 은나마니와 안재준의 득점에 힘입어 원정팀 광주를 2-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광주의 올 시즌 FA컵 여정은 멈췄고 부천은 이제 울산현대 원정을 준비한다.

지난 3라운드에서 인천유나이티드를 6-1로 대파했던 광주는 아쉽게 FA컵 여정을 여기서 마쳐야 했다. 로테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했지만 전반 초반 상대 은나마니에게 선제 실점을 했고 후반전에는 김승우가 퇴장 당하면서 더욱 어려운 경기를 했다. 다음은 광주 이정효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전반 끝나고 후반 시작하기 전에 퇴장 등의 변수가 없다면 충분히 역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좋지 않은 상황이 벌어져 선수들이 힘들었을 것이다.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도 한 골을 만회하고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리그에서 우승 다툼을 하는 상대에 패했다.
어떤 경기든 항상 중요하다. 이기려고 준비했다. 당연히 결과는 기분이 좋지 않다. 하지만 선수들이 상심이 더 클 것 같다. 선수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역량을 충분히 발휘해줬고 열심히 해줬다. 수적 열세가 조금 아쉬울 뿐이지 경기력은 충분히 열심히 해줬다고 생각한다. 모든 경기는 다 중요하다. 이기려고 준비했다. 나보다 선수들이 더 아쉬울 것 같다.

퇴장 이후 공격적으로 교체를 가동했다.
리그도 마찬가지고 FA컵도 마찬가지다. 숫자가 적어도 공격적인 방향으로 갈 것이다. 우리가 지키는 것보다 좀 더 공격적으로 간 이유는 선수들이 따라갈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다. 조금 리스크를 안더라도 공격적으로 잘 해준 것 같다.

시즌 초에 비해서 광주의 경기력은 이제 만족할 만한 수준인가?
그렇게 물어본다면 아직도 멀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승격이 당연히 목표가 되겠지만 승격을 한 다음에 다시 또 강등이라는 위험 부담을 안고 올라가는 것이다. 이런 경기력이라고 하면 올라갈 필요가 없다. 나는 경기력과 과정, 선수 성장과 팀 발전에 대해 고민한다. 우리 축구의 색깔을 내고 경기력을 끌어올려야 한다.

이번 경기도 마찬가지다. 전반전에도 더 공격적으로 공을 소유해야 했다. 너무 급하게 공격 전개를 하다가 상대에 역습을 내준 것이 개선되지 않으면 우리는 올라가봤자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에게도 좀 더 분발을 촉구하는 부분이다. 우리 색깔을 내려고 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bxn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