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에도 혼났다는 FC서울 조영욱 “후배들도 뭐라 하더라”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조영욱이 라커에서의 후일담을 공개했다.

FC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제주유나이티드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경기에서 상대 주민규에게 먼저 실점을 허용했으나 이후 조영욱과 팔로세비치의 두 골에 힘입어 3-1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서울은 리그에서 2연패의 부진을 뒤로한 채 FA컵 8강에 진출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조영욱은 전반전 팀의 부진과 함께 존재감이 미비했다. 하지만 후반전 들어 살아난 조영욱은 이날 득점을 포함해 많은 기회를 잡는 등 전방에서 기민한 움직임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영욱은 “리그 두 경기에서 패배하면서 선수들끼리 분위기 반전을 위해 많이 노력했다”면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서울 조영욱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최근 리그 두 경기에서 패배하면서 선수들끼리 분위기 반전을 위해 많이 노력했다. 이번에 어린 선수들이 많이 들어왔는데 경기 전에 (기)성용이 형도 그렇고 우리가 보여줘야 팀이 강해진다고 이야기했다. 그런 부분을 선수들이 잘 받아들였던 것 같고 그 결과가 승리로 이어져 기분이 좋다.

오랜만에 득점을 했다. 어떤 기분인지 궁금하다.
앞서 (강)성진이가 이야기했듯이 안으로 치고 들어올 때 내가 빠져들어가는 움직임과 패스를 연습했다. 서로 이야기도 많이 맞췄다. 그런 부분이 경기장에 나와서 기분이 좋았다. 항상 감독님이 득점에 대해 조급함을 갖지 말라고 말씀하신다. 꾸준히 연습을 계속한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 본다. 다가오는 모든 경기에 득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두 골을 넣을 뻔했다. 칩샷을 한 것으로 봤는데 당시 상황을 설명한다면.
공격수들은 다 알겠지만 그런 단독 기회가 더욱 어렵게 느껴진다. 각이 좁혀진 상황에서 상대 골키퍼가 앞으로 나와서 칩샷을 했다. 내 생각에는 들어갔을 거라 생각했는데 이를 마무리하지 못한 것은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본다. 라커에서 형들에게 많이 혼났다.

어떤 형이 많이 혼냈나.
(기)성용이 형과 (황)인범이 형이 뭐라 하더라. 형들도 형들인데 후배들도 뭐라 했다. 이에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다.

오늘 전반전에 제주에 밀리다가 후반전에 활약이 좋았다. 제주의 어떤 점을 공략하려고 했는가.
우리 팀의 특성상 패스를 많이 하다 보니 후반전에 상대팀 체력이 많이 떨어지기를 기다렸다. 선 실점한 부분은 경기가 안 풀렸던 것 같다. 제주 선수들이 이전에 우리보다 하루 뒤에 경기를 했다. 후반전에 들어가면서 체력이 좀 떨어져 보였고 그러다 보니 공간도 많이 생겼다. 이렇게 되면 현재 서울의 전술에서는 모든 부분을 공략할 수 있다. 이런 것들이 후반전에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졌던 것 같다.

오랜만에 최전방으로 경기에 나섰다. 측면 공격과 최전방 중 어떤 위치가 편한가.
두 포지션 모두 어렵기도 하고 주어진 역할 안에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 오늘 최전방에서 골을 넣어버렸으니 최전방이 더 좋은 것 같기도 하다(웃음).

지난 경기 팬들 입장에서는 아쉬웠을 것이고 선수들도 그 시선을 느꼈을 것 같다. 그 과정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궁금하다. 그리고 주말 경기가 끝난 뒤에는 연령별 대표팀 준비를 하게 되는데 기분이 어떤가.
선수들이 육체적인 피로도 당연하지만 정신적인 충격을 많이 얻었던 것 같다. 그런데 (기)성용이 형이 그 경기 끝나고 주장으로서 말해준 부분은 오늘 경기 다 잊어버리고 다가올 경기에 집중하자는 것이었다. 의기소침하거나 기죽을 필요 없이 다음 경기를 준비하자고 말씀했다. 선수들끼리도 우리는 2연패를 당한 팀이기 때문에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선수들의 모습도 달라져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앞으로 다가올 제주전과 김천전에 더욱 신경을 쓰자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주말 경기를 마친 뒤에는 우즈베키스탄으로 넘어가게 된다. 23세 이하 대표팀에는 처음 소집된다. 황선홍 감독님과 이야기해보고 싶다. (이)강인이와 (엄)원상이와도 오랜만에 이야기 나눠보고 싶다. 피곤하기는 하지만 그런 기회가 선수에게 온 것은 감사한 일인 것 같다.

아시안게임이 1년 연기됐는데 어떤 기분인지 궁금하다.
처음에 인터넷에 그냥 들어갔는데 그 기사가 떴더라. 잘못됐나 싶었는데 주위에서 이야기하다 보니 알게 됐고 너무 아쉬웠다. 나이 제한이 어떻게 될지 모르다 보니 내 출전 여부에 대한 확실성도 없었다. 그래서 지금 아쉬운 부분이 많이 있는 것 같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UX3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