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무패’ 기록 묻자 동계훈련 회상한 FC서울 안익수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안익수 감독이 지난 동계 훈련을 회상했다.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은 성남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맞대결을 벌인다. 경기 전 서울은 4승 5무 4패로 파이널A 순위권인 6위에 위치해 있다. 최근 펼쳐진 강원FC와의 원정 경기에서는 0-1로 아쉽게 패하기도 했지만 그 이전까지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 행진을 달리는 등 좋은 흐름 속에 이날 성남을 상대한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서울 안익수 감독은 경기 각오에 대해 “열심히 잘해야죠. 팬 분들이 많이 찾아왔습니다”라며 짧게 이야기했다.

서울은 지난 경기 6경기 무패 행진을 멈추고 말았다. 강원의 맞춤 전략과 함께 상대 유상훈 골키퍼의 활약까지 더해지며 결국 0-1로 패배하고 말았다. 지난 경기 이후에 분위기에 대해 묻자 안 감독은 “과정 중에 한 개라고 본다”면서 “이런 부분에 일희일비하면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에서 문제가 생길 때마다 해결점을 찾지 못할 것이다. 그런 부분에서 우리는 빠르게 대처해야 한다고 본다”며 개의치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FC서울은 홈경기에서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2021년 9월 안익수 감독 부임 이후 벤치에서 안 감독이 지휘하는 홈경기에서 패하지 않았다. 이 기록에 대해 안 감독은 지난 동계훈련을 회상했다. 그는 “우리가 올 한 해 선수들과 처음 시작하는 동계 훈련에서 목표를 세웠다”면서 “우리를 지지하고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항상 감동을 주는 경기를 홈에서 지향하자고 한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FC서울의 정체성을 확립해가는 하나의 틀을 만들고자 그 생각을 공유했다”면서 “그런 부분에서 우리 선수들이 지금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그 요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이야기했다. 두 경기 연속 백종범 골키퍼가 선발로 나오다가 다시 양한빈 골키퍼가 복귀한 것에 대해서 안 감독은 프로라는 것이 항상 경쟁구도에 있다. 좋은 모습을 보이면 경기에 투입될 수 있고 기회를 가져갈 수 있다. 그 이외에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나상호는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안익수 감독은 “알다시피 5월 한 달 동안 7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다”라면서 “이틀에 한 번 씩 경기를 하다 보니 선수 부상의 위험도 있고 여럼 위험 요소가 발생하고 있다. 나상호는 특히 FC서울의 대표 선수이기도 하지만 앞으로 한국 축구를 빛낼 좋은 선수다. 그런 상황에서 컨디션에 대한 상황을 고려했다”고 이야기했다.

조영욱과 이한범은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아시안컵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휴식이 필요한 시점에서 고충을 묻자 안 감독은 “물론 피로가 누적된 상태에서의 대표팀에 소집된다”면서도 “하지만 그 또한 FC서울과 개인의 영광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소집된다는 것은 큰 영광이다. 그 부분에 소임을 다하는 것이 프로로서의 모습이다. 이것 또한 이겨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두 선수의 소집을 반겼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w77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