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리치 명단 제외’에 대해 성남 김남일 감독이 밝힌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뮬리치 명단 제외’에 대해 성남 김남일 감독이 이유를 전했다.

성남FC는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까지 성남은 1승 3무 9패로 리그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는 가운데 최근 6경기에서 1무 5패로 승리하지 못하고 있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좋지 않은 상황 속에 성남은 이날 서울을 상대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마주한 성남 김남일 감독은 “오늘은 팔라시오스나 뮬리치를 제외하고 국내 선수로 꾸려서 데려왔다”면서 “오늘 젊은 선수들이 명단에 들어온 만큼 에너지가 필요하고 그런 모습을 운동장에서 보여줬으면 한다. 서울은 개인 능력도 있고 공수 균형이 좋은 팀이다. 빌드업을 통해서 기회를 만들기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세트피스에 좀 더 집중을 해서 득점을 하도록 경기 운영을 할 생각이다”라며 경기 계획을 이야기했다.

지난 수원FC와의 홈경기에서 성남은 최근 좋지 않은 분위기를 경기장 내외에서 그대로 반영하는 듯했다. 경기에서는 김민혁과 구본철의 연속 득점으로 먼저 앞서 나갔으나 이후 상대에 두 골을 허용하며 2-2로 비기고 말았다. 경기 종료 후에는 성남 서포터스가 김남일 감독 및 코치진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등 최근 성적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좋지 않은 분위기 속에 김남일 감독은 선수단에게 주로 어떤 이야기를 할까. 그는 “분위기가 좋지 않을 때는 오히려 좋게 가져가려고 한다”면서 “물론 경기 이후에는 선수 개인에게 부족한 점을 조언해주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감이 떨어진 상태로 계속 팀이 패배하면서 침체되는 모습이 많이 나왔다. 그래서 자신감을 주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그 와중에 젊은 선수들의 활약도 중요한 시기인 것 같다”면서 “그 선수들 중에 생각보다 좋은 모습을 보이는 선수들이 있어 위안이 된다. (김)지수도 좋은 활약을 하고 있다고 본다. 그런 모습이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차츰 더 좋아질 거라 판단한다”며 젊은 선수들에게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만큼 성남의 분위기는 좋지 못하다. 이는 경기 내용으로도 드러난다. 리그에서 최소 득점(10득점)을 기록함과 동시에 최다 실점(26실점) 역시 성남의 몫이다. 지난 수원삼성과 수원FC로 이어지는 2연전에서는 막판 집중력 부족으로 비기거나 패하기도 했다. 2004년생인 수비수 김지수가 이날 경기를 포함해 계속 선발로 기용되는 등 제 몫을 해야 할 선수들도 나오지 못하고 있는 흐름이다.

공격 지표에서의 이런 모습은 뮬리치의 부진이 크다. 지난 시즌 뮬리치는 36경기에서 13골로 맹활약하며 성남의 잔류를 이끌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지난 수원FC와의 7라운드 경기에서 득점 이후 무득점에 그치고 있다. 이에 김남일 감독은 최근 경기 뮬리치에 대해 “기대 이하의 활약을 보이고 있다”며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날 뮬리치는 선발뿐만 아니라 대기명단에도 이름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뮬리치를 제외한 원인은 따로 있었다. 그는 배경에 대해 묻자 김 감독은 “뮬리치와 팔라시오스를 제외한 것은 승점 3점보다는 1점을 가져가기 위해서 제외했다”면서 “젊은 선수들이 명단에 들어왔다. 그 선수들이 할 수 있는 것들을 보여주기 위해 명단에서 제외했다”며 그 이유를 밝혔다.

이후 그는 이날 명단에 포함된 선수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구)본철이는 두 경기를 치르면서 경기에서 좋은 장면을 만들고 지난 경기에서는 득점까지 했다.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본철이에게 기대중이다. (이)종호도 몸상태가 올라오고 있기 때문에 득점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최다 득점자인 뮬리치에 대해 유독 비난의 화살이 집중된다는 여론도 있다. 이 질문을 받자 김남일 감독은 “여러 문제점이 있지만 작년에 비해 뮬리치의 역할에 있어서 영향이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래도 가장 큰 문제는 수비에 있다고 본다. 우리가 비기거나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치는 것이 있었다. 작년보다 수비에서 버티는 힘이 약해졌다. 수비에서의 안정감이 떨어졌다는 점이 문제인 것 같다”며 문제점을 진단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rtI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