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에서 동점까지’ 수원FC, 성남에 2-2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성남=김귀혁 기자] 수원FC가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1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성남FC와 수원FC의 맞대결에서 홈팀 성남이 김민혁의 선제골과 후반 구본철의 추가골에 힘입어 먼저 앞서갔다. 하지만 수원FC가 정동호의 만회골과 성남 김민혁의 헤더 자책골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결과로 양 팀 승점 1점만을 추가하며 리그 순위를 각각 12위(성남)와 10위(수원FC)를 유지했다.

홈팀 성남은 4-4-2 포메이션으로 출발했다. 김영광이 골키퍼 장갑을 꿰찬 가운데 중앙 수비로 김지수와 강의빈이 나섰고 측면 수비는 권완규와 이시영의 몫이었다. 중원은 김민혁과 이종성이 호흡을 맞췄으며 좌우 날개로 박수일과 구본철이 출격했다. 최전방에는 뮬리치와 이종호가 짝을 이뤄 수원FC의 골문을 겨냥했다.

이에 맞서 원정팀 수원FC는 4-2-3-1 포메이션으로 상대했다. 박배종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포백에 김상원, 잭슨, 김동우, 김주엽이 나섰다. 중원은 박주호와 김건웅이 뒤를 받친 가운데 그 앞 선에 장혁진이 포진한 형태였다. 이승우와 김현은 측면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최전방에는 이영준이 포진했다.

전반전 초반은 팽팽한 양상 속 수원FC가 주도하는 흐름이었다. 하지만 마무리 슈팅에서 세밀함이 떨어진 가운데 전반 20분 이영준과 김주엽을 빼고 라스와 정동호를 투입하며 먼저 변화를 꾀했다. 이후 전반 28분에는 성남FC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구본철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했고 문전 혼전 상황에서 강의빈이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수원FC 박배종 골키퍼가 막아냈다.

이후 수원FC가 공격을 주도했지만 선제골의 주인공은 성남이었다. 전반 33분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공을 끌고 간 이시영이 반대편의 권완규에게 내줬다. 공을 잡은 권완규는 먼 거리에서 과감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이 공이 김민혁의 발에 맞고 굴절되며 절묘하게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양 팀 큰 공격 기회 없이 1-0 성남의 리드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양 팀 모두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성남은 뮬리치를 빼고 강재우를 투입했으며 수원FC는 김동우를 불러들이고 곽윤호를 넣었다. 후반전 공격에 더욱 무게 중심을 실은 성남은 후반 3분 박수일이 직적 프리킥을 시도했으나 수원FC 박배종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초반 몰아붙이던 성남이 결국 추가골을 만들었다. 후반 5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시영이 올린 크로스를 구본철이 헤더로 돌려놓으며 수원FC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장면 직후 수원FC는 장혁진을 빼고 김승준을 투입했다. 득점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던 수원FC는 후반 26분 김승준과 정동호가 공을 주고받은 뒤 다시 공을 받은 정동호가 그림 같은 왼발 감아 차기로 만회골에 성공했다.

득점 이후 후반 29분 수원FC는 김상원을 빼고 신세계를 투입했다. 이에 성남은 후반 32분 권완규를 빼고 마상훈을 넣으며 대응했고 2분 뒤에는 이종성을 빼고 안진범까지 투입했다. 하지만 이후 수원FC가 후반 40분 프리킥 상황에서 성남 김민혁의 헤더 자책골을 이끌며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전 추가시간은 4분이 선언됐고 서로 역전골을 노렸으나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경기는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8M2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