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박동혁 “이재성 병원까지 따라가 몸 상태 확인하고 영입”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이재성 영입 비화를 털어놨다.

충남아산FC는 18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10분 박세직의 선제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충남아산FC는 최근 두 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을 털어냈다. 충남아산은 5승 6무 4패 승점 21점으로 상위권 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동혁 감독은 “이재성이 100% 컨디션은 아니다”라면서 “유준수와 이호인이 부상이고 최규백도 아직 완전하지 않다. 그래서 급하게 이재성을 쓰게 됐는데 경험이 묻어나오는 경기력이다. 이상민도 대표팀에 가야하는 상황인데 이재성이 들어와서 팀을 잡아주고 있다. 이재성이 마음고생도 많았고 부상 때문에 힘들었는데 나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재활하면서 소통을 꾸준히 했고 병원까지 가서 내가 체크하고 영입했다. 우리 팀에 꼭 필요한 선수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박동혁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체력적인 우려가 있었다. 모든 선수들이 힘들어 했다. 그렇지만 선수들이 첫 골을 넣고 나서 기회가 여러 번 있었는데 실점하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했다.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했다. 조직적인 면에서 무실점 경기가 많아서 보이지 않는 힘이 생기고 있다. 하지만 몇몇 어린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어 한다. 어린 선수들이 관리가 필요하다. 어려운 원정에서 이긴 거에 대해 박수를 보낸다. 더 잘할 수 있다. 자신감을 얻었으면 한다.

두 경기 연속 출장해 무실점을 이끈 이재성에 대해 평가한다면.
100% 컨디션은 아니다. 유준수와 이호인이 부상이고 최규백도 아직 완전하지 않다. 그래서 급하게 쓰게 됐는데 경험이 묻어나오는 경기력이다. 이상민도 대표팀에 가야하는 상황인데 이재성이 들어와서 팀을 잡아주고 있다. 이재성이 마음고생도 많았고 부상 때문에 힘들었는데 나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재활하면서 소통을 꾸준히 했고 병원까지 가서 내가 체크하고 영입했다. 우리 팀에 꼭 필요한 선수다. 앞으로 부상 없이 선수 생활을 더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U-22 자원에 대한 고민이 있을 것 같다.
여름 이적시장에 무조건 영입을 해야한다. 김채운이 체력적으로 부담이 많다. 마땅한 22세 이하 자원이 없어서 김채운의 출전을 강행을 시켰는데 체력적으로 힘들어 한다. 많은 경기를 소화한 적이 없어서 경험이 부족하다. 다른 선수를 선택해야 하나 고민이 많아서 오늘 원정에 19명을 데리고 왔다. 22세 이하 선수를 세 명 데리고 와서 고민했다. U-22에 대한 고민을 하고 논의해서 좋은 방향을 찾아야 할 것 같다.

경남은 어떻게 됐나. 아직 경기를 못 봤다. (부천한테 이겼다) 자꾸 밑에 팀들이 이기고 하니까 결과가 신경이 쓰인다.

(기자회견장을 나가며) 박세직 올 해 첫 골 넣었는데 세직이에 대해서도 좀 물어봐야 하는 것 아닌가.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MEv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