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보다 무서운 무관심’ 성남 팬들의 성난 보이콧 현장

[스포츠니어스 | 성남=김귀혁 기자] 악플보다 무서운 것은 무관심이었다.

1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성남FC와 수원FC의 맞대결에서 양 팀 서로 두 골 씩 기록하며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홈팀 성남은 전반 33분 김민혁의 선제골과 후반 5분 구본철의 추가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이후 수원FC가 정동호의 추격하는 골과 성남 김민혁의 자책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결과로 성남은 승점 1점 만을 추가하며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은 성남의 홈경기였지만 현장에서 대부분의 응원 소리는 수원FC를 향한 것이었다. 실제 응원석 부근 수원FC 원정 팬들의 숫자는 육안으로 20~30명 남짓이었다. 하지만 장내 아나운서가 리드를 하는 상황을 제외하고는 수원FC의 박수가 더욱 크게 느껴졌다. 성남 서포터스인 블랙리스트가 보이콧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 원인은 지난 수원삼성과의 경기 때문이다. 당시 전진우에게 후반 막판 실점을 허용한 성남은 결국 0-1로 패배하며 리그 5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그 경기에서 결과는 물론 위협적인 기회를 창출하지 못했던 성남이었다. 이에 서포터스는 경기 종료 후 다가오는 선수들에게 대화를 요청했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던 조재훈(19) 성남 서포터스의 주장에 따르면 “콜리더가 이야기를 요청했다”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아마 선수단에게는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거리이기도 했다. 그런데 한 스태프분이 갑자기 선수단에게 뒤로 가라고 손짓하더라. 선수단이 떠나자 현장 분위기는 상당히 좋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후 성남 서포터스는 지난 16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보이콧을 선언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블랙리스트는 계속된 참담한 성적에 대해 선수단과 대화를 시도하였으나 감독과 코칭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은 일방적으로 대화를 중단하고 라커룸으로 철수했다”면서 “그 누구도 들으려 하지 않는 외침을 계속하기에는 너무나 큰 상처를 받았다. 이에 따라 블랙리스트는 경기자 내외에서의 모든 서포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어린 팬들만 중앙 스탠딩석에 있는 모습. ⓒ스포츠니어스

실제 가변석으로 이루어진 성남의 N석은 경기 시작 한 시간 전에도 대부분의 자리가 비어있었다. 평일 경기를 이유로 들기에도 지나치게 한산했다. 경기 시작 이후 가변석은 어린 팬들을 위주로 어느 정도 채워져 있는 모습이 있었으나 자리에 일어나서 서포팅하는 가운데 자리는 비어져있었다. 이곳은 평소 성남 서포터스가 열정적으로 목소리를 내던 곳이었다.

여기에 걸개 마저 걸려 있지 않았다. 평소 서포터스는 항의 차원에서 각자 상징하는 걸개를 거꾸로 매다는 경우가 있다. 혹은 흰 걸개에 락카를 이용해 구단에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한다. 하지만 악플보다 무서운 것이 무플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이날 성남의 서포터스는 어떠한 걸개도 걸지 않으며 보이콧을 했다.

이에 대해 평소 현장에서 북을 치는 성남 서포터스 조재훈 씨는 “지금까지 6년째 성남 서포터스 생활을 하고 있다”면서 “서포팅 없는 N석은 코로나19 상황을 제외하고는 처음이다. 지금 몸이 근질근질 하기는 하다. 하지만 아직 상처가 아물지 않았다. 꼭 웃으면서 이 상황이 끝났으면 좋겠다”며 여전히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러한 조재훈씨의 애정에도 불구하고 팀은 두 골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며 결국 동점으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경기 종료 후 성남의 선수단은 E석을 시작으로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대부분의 팬은 여전히 박수를 보내며 팀을 응원했지만 일부 팬은 그저 허공을 바라볼 뿐이었다. 이후 성남의 서포터스는 구단 버스로 향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RpD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