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직 결승골’ 충남아산, 안산 원정서 1-0 승리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충남아산이 원정에서 승점 3점을 따냈다.

충남아산FC는 18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10분 터진 박세직의 골을 잘 지켜내며 1-0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충남아산FC는 최근 두 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을 털어냈다. 충남아산은 5승 6무 4패 승점 21점으로 상위권 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 반면 안산은 개막 이후 15경기 연속 무승(7무 8패)을 이어가게 됐다.

안산그리너스는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승빈이 골문을 지켰고 이와세와 김민호, 이진섭, 김예성이 포백으로 나섰다. 신일수와 김이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장했고 최건주와 두아르테가 양 쪽 날개로 나섰다. 이상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진했고 까뇨뚜가 최전방 원톱을 맡았다.

이에 맞서는 충남아산도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박한근이 골키퍼로 찰중했고 김채운과 이은범, 이재성, 이학민이 포백을 구성했다. 이상민과 김강국이 중원에 포진했고 박민서와 송승민이 좌우 날개로 출장했다. 박세직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조주영이 최전방 원톱 역할을 부여받았다.

안산이 전반 초반부터 최건주와 까뇨뚜의 날카로운 슈팅이 골키퍼 선방과 골대 불운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충남아산이 전반 10분 만에 골을 뽑아냈다. 프리킥 상황에서 살짝 흘려준 공을 박세직이 왼발로 차 넣었다. 충남아산은 전반 38분에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김강국이 강력한 슈팅을 날리며 안산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전은 충남아산이 박세직의 골로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 됐다.

안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진섭과 김예성을 대신해 이준희와 장유섭을 투입했다. 충남아산 역시 김채운을 빼고 박철우를 투입하면서 후반전을 시작했고 충남아산은 후반 5분 조주영을 빼고 유강현을 투입하면서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충남아산은 후반 12분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얻은 프리킥을 김강국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공은 골대를 맞고 튕겼다. 안산은 후반 17분 신일수를 대신해 김보섭을 투입했다.

안산 조민국 감독은 후반 27분 김이석과 김보섭을 대신해 강수일과 송진규를 투입했다. 조민국 감독은 김보섭을 투입 10분 만에 재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충남아산은 후반 31분 박민서가 나가고 강민규가 들어왔다. 충남아산은 후반 38분 역습 상황에서 송승민이 내준 공을 박민규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 공은 안산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후반 40분 박민규의 슈팅도 이승빈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경기는 충남아산의 1-0 승리로 마무리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lLp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