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키퍼 없이 상대한 지난 부천전 떠올린 경남 설기현 감독

[스포츠니어스 | 부천=조성룡 기자] 경남FC 설기현 감독은 설욕을 다짐했다.

1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1995와 경남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경남 설기현 감독은 “우리보다 잘하고 한참 위에 있는 부천을 상대로 쉽지 않겠지만 좋은 결과와 내용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짤막하게 이번 경기 각오를 밝혔다.

경남은 부천전을 시작으로 광주FC와 FC안양 등 상위권과 3연전을 갖는다. 이에 대해 설 감독은 “항상 주문하고 있는 것이 있다. 우리가 지금 하고 있는 것을 더 완벽하게 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라면서 “대전전도 보면 매일 하던 것인데도 긴장하고 상대가 잘하니 이를 잊어버리고 편안한 위치에서 편안한 플레이를 하려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번 경기에서도 우리가 하고 있는 플레이 방식을 해야한다. 상대가 어떻게 나오고 어떤 상황이 되더라도 그 플레이를 해야한다”라면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고 말씀 드렸지만 결과를 쫓아가는 것보다 우리가 하려는 것을 더 완벽히 하고 좋은 결과가 나와야 승격이라는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 우리가 하려는 것을 더 완벽하게 하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남은 부상에서 돌아온 고경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대해 설 감독은 “고경민은 큰 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팀에 나가 있었다. 지난 시즌까지 많은 경기를 소화했던 선수다”라면서 “정확한 몸 상태는 모르겠지만 충분히 경기에 나갈 수 있는 컨디션이다. 전술적으로 이해를 잘하는 선수고 골 결정력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역할을 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앞으로 많은 역할을 해야하는 선수 중 하나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 맞대결에서 부천을 상대로 멀티골을 넣었던 티아고는 교체 명단에 들어있다. 설 감독은 “주중 경기 없는 광주를 만날 예정이고 FA컵과 안양전도 있다. 4일 전에 대전전에서 티아고가 90분을 소화했다”라면서 “계속해서 풀타임을 뛰었기 때문에 쉴 타이밍이 필요하다. 윌리안도 계속 많이 뛰면서 큰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배려를 하면서 최대한의 실력이 나오도록 해야한다. 끝나고 봐야 어떤 선택이 좋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설 감독은 어려웠던 시즌 초반을 회상하면서 “우리가 1로빈 라운드에 어려웠던 것이 부상 선수가 너무 많아 선수 가용 자원이 별로 없었다”라면서 “경기력도 결과도 얻기 어려웠다. 조금씩 돌아오는 상황에서 최대한 부상 당하지 않게 잘 활용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경남은 K리그2 득점에서 2위를 달리고 있고 부천은 최소 실점 팀이다. 창과 방패의 맞대결이다. 설 감독은 이에 대해 “공략법이 있다. 상대는 3-4-3을 쓴다”라면서 “상대가 압박을 했을 때 3-5-2나 3-4-3의 어떤 맹점이 있다. 이를 잘 활용해야 한다. 그게 압박이 안되면 내려서서 역습을 통한 공격을 해야한다. 이 부분에 대한 준비가 되어있다. 선수들이 영리하게 해준다면 상대가 어려워하는 부분이 분명 있을 것이다. 우리가 득점 2위다. 해결할 선수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 감독은 “중요한 것은 실점이다. 상대가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역습할 때 공격하던 우리는 취약할 수 있다. 이를 대응하는 것이 관건이다”라면서 “공격을 잘 마무리하고 수비에서 실수를 줄여 역습에 대응해야 한다. 세트피스에도 대응하면 우리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부천전은 사연이 있었던 경기였다. 골키퍼가 없이 경기를 치렀다. 이후 경남은 상승세를 타기도 했다. 설 감독은 과거를 회상하면서 “우리가 불리한 상황에서 경기를 했어야 했다.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그 경기를 통해 얻은 부분도 분명히 있었다”라면서 “필드 플레이어가 골키퍼에 투입돼 세 골을 실점한 것은 당연한 상황이었다. 이번 경기는 그 팀을 상대로 경기하는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마지막으로 설 감독은 “우리가 분했던 것이 있었다. 경기 전후 그랬다. 선수들이 그 때의 아쉬움과 억울함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경기에 모두 쏟아야 한다”라면서 “그 때와 지금은 다르지만 그 연장선상에서 더 강하게 나가야 한다. 그런 부분이 결과로 이어지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opH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