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기현 감독 “이겼지만 부천이 왜 강팀인지 알 수 있었어”

[스포츠니어스 | 부천=조성룡 기자] 경남FC 설기현 감독은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1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1995와 경남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경남이 후반전에 터진 티아고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부천은 1위 광주와의 승점 차를 좁히지 못했고 경남은 6위로 뛰어 올랐다.

경남은 어려운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경기 초반부터 어려운 경기를 했지만 상대의 실수를 틈타 티아고가 환상적인 선제 결승골을 넣으면서 승리를 거뒀다. 중위권으로 도약한 경남은 이제 상위권을 향해 계속해서 나아가야 한다. 다음은 경남 설기현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일단 굉장히 힘든 경기였다. 역시 부천이 왜 2위를 하고 있고 우리보다 한참 위에 있다는 것을 느꼈다. 강한 상대라는 것을 느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 득점 기회를 만들고 이겼지만 정말 쉽지 않은 경기였다고 생각합니다.

경기 종료 이후 막판에 충돌했다.
나는 잘 보지 못했다.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그런 상황이 벌어졌다.

막판에 선수들이 격해진 면이 있었다.
그럴 필요가 없다. 우리가 홈에서 경기했을 때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했지만 경기장 내에서는 굉장히 투지 있게 하고 경기를 이기기 위해 하는 것은 좋지만 경기 끝나고 나서도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우리 같은 경우는 굉장히 힘든 상대를 맞이해서 원했던 결과를 얻었기 때문에 그 이상으로 할 필요는 전혀 없는 것 같다.

후반전에 공격수를 대거 투입했다.
사전에 말한 것처럼 로테이션 개념도 있지만 티아고와 윌리안, 모재현이 최대한 활용하려고 노력했다. 전반전에 기회가 있었지만 들어가지 않다보니 힘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했는데 적절한 판단이었다고 생각한다.

강팀 상대로 좋은 결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어쨌든 지금 이 선수들이 계속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다. 선수 구성을 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굉장히 힘든 라운드를 보냈다면 이번 로빈 라운드에는 선수들이 복귀해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이 선수들을 최대한 잘 활용하면서 시즌을 끌고가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선수들이 부상에 당하지 않고 최대한 베스트 컨디션을 내겠다. 지금 에르난데스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 끌어 올려서 팀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티아고 활약을 평가한다면?
골은 결국 넣는 선수가 넣는 것 같다. 마무리하는 장면도 순간 이게 타이밍이 있다. 타이밍이 딱 막히면서 각이 없는 상황이었는데 이 친구의 칩샷이 나왔다. 티아고라서 나왔다고 생각한다. 침착했다. 골을 연속으로 넣다가 지난 경기 쉬고 다시 터졌다. 티아고가 터져야 앞으로 좋은 결과를 위해 중요한 것 같다. 앞으로 강팀과의 경기는 마무리 싸움이다. 티아고가 역할을 잘해주기를 바란다.

브라질 3인방에 대해 아쉬운 점과 기대하는 점은?
이 선수들을 어떻게 포지션에서 활용하는지가 중요하다. 에르난데스가 계속 공격수를 하다가 윌리안과 티아고로 인해 한 칸 내려오다보니 수비 부담도 있다. 움직임을 통해 공간을 만드는 역할도 해야한다. 굉장히 어려워하고 있다. 익숙해져야 하는 것도 있다. 또는 포메이션 변화를 통해 스리톱이 위에 있어 상대에 부담을 주는 것도 생각해야 한다.

나는 K리그2에서는 좋은 외국인 선수를 보유하기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들이 경기를 같이 다 뛰기 시작한 게 두세 경기 됐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더 좋은 파괴력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 이 선수들이 최대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감독이 방안을 찾아야 할 것 같다.

오랜만에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오랜 시간 동안 매 경기 실점을 하다가 강팀 상대로 무실점으로 이기게 되어 만족스럽다. 결국은 우리가 김영찬 등이 돌아와야 하지만 백 포를 쓰면서 위에 있는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수비를 해줘야 한다. 조금씩 맞아 들어간다. 더 지켜봐야겠지만 이렇게 조금씩 실점을 줄이면서 탄탄해져야 한다. 상위권 팀들은 득점도 많이 하지만 실점을 하지 않기 때문에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한다. 우리 팀도 고민을 해봐야 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wkg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