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 상대로 실축’ 권창훈에게 김천 김태완 감독이 건낸 한 마디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김천상무가 득점 가뭄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김천상무가 17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수원삼성과의 원정 경기를 치른다. 지난 14일 대구FC와의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실점하면서 아까운 1-1 무승부를 거둔 김천은 수원 원정에서 승리를 거둬 분위기 전환을 노린다.

김천 김태완 감독은 경기 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원정에서 성적이 안 좋은데 수원 홈팬들의 응원 열기까지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FA컵에서 정규시간에 승부를 못 가렸는데 오늘은 승부를 보고 싶다. 오늘 승리를 가져가면 향후 리그 일정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국가대표급 자원이 많은 김천이지만 최근 공격력에 갈증을 느끼고 있다. 김 감독은 “일단 득점이 많이 나와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있다. 조규성에게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른 선수들로 어떻게 역할을 나눌지 고민하고 있다. 대구전에 비겼지만 희망을 봤다. 오늘 로테이션을 가동했지만 준비한 대로 모습을 보이면 나아질 것 같다. 승패보다 득점이 더 간절한 시기인 것 같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이어 “제주유나이티드전에서 1-3 패배한 것 빼고는 한 골차로 석패한 경기가 많다. 그런 부분이 아쉬운데 득점 문제가 하루아침에 고쳐지는 게 아니다. 전문 윙어가 없다보니 조규성에게 역할이 몰리는 것이 부담스럽다. 그런 부분을 해결해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조규성에 대해서는 “득점왕 경쟁을 하고 있지만 선수 본인이 큰 부담을 느끼고 있지 않다. 성장에 대한 열망이 큰 선수다. 지금 잘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상대 수원에 대해서는 “감독이 바뀌고 전술이 백3에서 백4로 바뀌면서 압박이 굉장히 좋아졌다. 팀 전체적으로 수동적이 아닌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이전과 달라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날 선발로 나서는 권창훈은 지난 FA컵에서 수원을 상대로 승부차기에서 실축하면서 팀에 패배를 안겼다. 김 감독은 “오늘은 승부차기가 없기 때문에 별다른 이야기는 안 했다. 다만 선수가 역할에 대한 딜레마가 있는 상황이다. 본인이 잘하는 것을 잘했으면 좋겠다. 아직 경기장에서 자신의 모습을 100% 보여주고 있지는 못하지만 큰 부담을 가지지는 않았으면 한다. 동료들과 연계 플레이에 집중하다 보면 몸 상태가 올라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VjS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