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목동, ‘첫 경기’의 마음 강조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승리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17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김포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우리가 여기서 첫 경기를 했지만 지금이 첫 경기로 생각하고 선수들이 잘 준비했다”라면서 “그라운드 컨디션에 대해 미리 확인을 했다. 잘 되어 있더라. 서울시와 구단 관계자가 고생한 것 같다. 선수들이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는 것이 우리들의 할 일이다. 결국에는 승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서울이랜드는 최전방 투톱을 외국인 선수로 채웠다. 이에 대해 정 감독은 “다른 것보다 홈 경기다. 팬들께서 좋은 결과를 원하신다”라면서 “될지는 모르겠지만 전략적으로 준비했다. 공격적으로 접근을 하려고 했다. 그런 의미다. 무게중심을 공격에 뒀다”라고 설명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자료에 따르면 서울이랜드는 기대득점이 높다. 정 감독은 “그저께가 스승의 날이었다. 내가 지도자를 이십 년 가량 했다. 첫 제자들이 지도자를 하더라”면서 “훈련장에 왔던 제자들이 ‘참 잘왔다. 훈련장 분위기가 좋다. 한두 경기만 이기면 잘할 것이다’라고 말하더라. 그냥 내게 하는 이야기일 수 있지만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 결과에 개의치 않고 100%까지가 아니라 80% 정도만 보여줘도 데이터 이상의 결과를 낼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서울이랜드 이재익은 부상으로 인해 명단에서 제외됐다. “안쪽 늑골 부분이 골절됐다”라면서 “팀을 이끌어가면서 부상 등이 힘든 부분이다. 우리가 봤을 때 부상인지 아닌지 가늠하기 어려운 정도의 증세였지만 부상이었다. 최대한 빠르게 회복해서 돌아오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 감독은 상대 김포에 대해 “전방부터 압박이 강한 팀이다. 투박한 부분도 있지만 그것이 장점이기도 하다”라면서 “우리가 말리게 된다면 경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 우리 선수들이 누구보다 경험이 많기도 하다. 이 부분들을 우리 것으로 끌고와야 한다. 초반에 세트피스 등에서 실점만 하지 않으면 우리에게 기회가 올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h9T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