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고정운 감독이 선발 골키퍼 교체한 이유는?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김포FC 고정운 감독이 골키퍼 교체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김포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김포 고정운 감독은 “우리는 이틀 후에 또 경기를 하는 상황이고 상대는 쉬고 나선다. 체력적으로 대응을 잘해야 한다”라면서 “우리는 부상에서 회복된 선수들 몇 명과 나성은, 양준아 등으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이들이 자기 몫을 해줘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고 감독은 이날 목동의 잔디에 대해 “그 때보다는 괜찮은 것 같다”라면서 “다만 좀 뜨는 것 같다. 그래도 예전에 비해서 확실히 신경을 많이 썼기 때문에 경기하는데는 크게 문제가 없을 것 같다. 물론 경기는 해봐야 한다. 특히 물을 많이 뿌렸더라. 물이 많으면 파이는 경우가 있다. 그래도 문제는 없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지난 김포의 경기는 아쉬움이 남았다. 고 감독은 “그 때 우리가 이겼다면 3연승으로 갈 수 있었다”라면서 “프로에서 내공을 쌓았던 팀을 만난 새내기 팀이 당연히 겪는 어려움이다. 많이 복습했고 대전을 상대로 4실점을 했지만 수비 라인에서의 조직적인 부분에서 많이 좋아졌다. 상대 외국인 공격수들이 나왔기 때문에 이들을 묶는 것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포는 골키퍼를 바꿨다. 고 감독은 “다들 그 이야기를 한다”라면서 “이상욱은 잘 막는 선수다. 반면에 행동 반경이 한정된 유형의 선수다”라면서 “최봉진의 경우 공중볼이 좋고 행동 반경이 넓다. 서울이랜드가 공격적으로 나오고 제공권이 좋은 팀이다. 그래서 두 선수를 바꿔서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yIs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