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고정운 감독의 쓴소리 “아직 K3리그 티 벗지 못했어”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김포FC 고정운 감독은 아쉬움이 커 보였다.

17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김포FC의 경기에서 홈팀 서울이랜드가 김포를 상대로 3-1 승리를 거두면서 승점 3점을 따냈다. 까데나시와 김인성이 페널티킥으로 득점했고 후반 추가시간에 김선민이 한 골을 추가했다. 김포는 수적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 권민재가 후반 추가시간에 만회골을 기록했지만 세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날 김포는 진한 아쉬움을 남기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끈끈한 플레이로 상대 서울이랜드를 괴롭혔지만 페널티킥 두 개를 내주면서 실점했고 전반전에 김태한이 퇴장을 당하면서 더욱 어렵게 경기했다. 여전히 9위에 머물고 있는 김포는 반전이 필요해 보인다. 다음은 김포 고정운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상대가 잘해서 우리가 실점하는 상황이 그리 많지 않았다. 우리 수비수의 판단 실수 등 실수에 의해 실점하는 부분이 마음 아프다. 그런 부분 또한 선수들의 경험 미숙인 것 같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침착하지 못해 실점 장면이 나와 아쉬웠던 경기였다.

공격진 손발이 좀 맞지 않았다. 로테이션이 원인이었을까?
우리가 U-22 카드인 최민서가 들어가는 상황에서 다섯 명을 교체하려고 생각했다. 역시 많이 교체 한다고 조직적인 부분이 망가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런 부분도 하나의 패인이었던 것 같다. 물론 김수범과 박대한 등은 제 몫을 해줬지만 로테이션을 돌린 것이 손발이 맞지 않았다. 전반전부터 스리톱 라인이 가동하면 좋을텐데 윤민호도 부상으로 후반에 들어가는 등 손발이 맞지 않는 상황이었다.

김태한의 퇴장이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그런 부분도 내가 누차 김태한에게 그런 이야기를 했다. 기다릴 줄 알아야 하는데 그냥 갖다가 퇴장을 당하는 상황이 됐다. 박경록 또한 페널티킥 상황을 보면 아무것도 아니었다. 그냥 서 있어야 하는데 갖다 부딪쳤다. 아직까지도 K3리그의 티를 벗어나지 못한 경기를 보인 것 같다.

완급 조절의 부분이 서투른 것 같다.
거기까지 우리 선수들에게 바라는 것은 무리다. 그래도 우리 선수들은 그런 환경 속에서도 자신의 능력들은 가격에 대비해서 다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실점이 많다. 계속 공격축구를 할 생각인지?
그건(공격축구) 계속 하려고 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d1s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