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박동혁 “페널티킥 실축 아쉬웠어… 선수들 활약은 만족”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귀혁 기자] 박동혁 감독이 페널티킥 실축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충남아산은 15일 부천FC를 상대로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15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경기에서는 충남아산이 부천을 상대로 많은 슈팅을 시도하며 분전했지만 끝내 부천의 골문을 여는데 실패하며 경기를 0-0으로 마쳤다. 이날 결과로 충남아산은 승점 1점만을 추가하며 5위를 유지했다.

충남아산은 0-0 상황이던 후반 43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송승민이 최철원 골키퍼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도 “아쉬운 경기였다”라면서도 “승점 3점을 딸 수 있었다. 하지만 선수들이 변화를 준 부분을 잘 이행했다”며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박동혁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아쉬운 일정이었다. 승점 3점을 딸 수 있었지만 선수들이 전술적으로 변화를 줬는데 그 부분을 잘 이행했다.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보여준 강인한 모습과 이기려는 마음이 경기장에 나타났다는 점은 좋았다. 무실점 경기를 펼친 것도 수비진에게 칭찬해주고 싶다. 이재성이 오랜만에 복귀해서 팀에 큰 힘을 줬다. 여러 가지 좋은 상황 속에서 페널티킥이 아쉬움이 남았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

U22 자원의 부족함으로 교체 수가 부족하다.
현재 22세 이하 자원의 필요성이 있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 때 다양하게 교체를 했어야 했는데 그런 부분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여름 이적시장에 어느 정도의 보강을 해야 할 것 같다. 경기가 계속 주중에 있기 때문에 돌파구가 없다면 여름에 체력적으로 문제가 생길 것 같다. 김채운이 잘해주고는 있지만 아직 어리니까 체력적으로 부담스러울 수 있다. 그런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서 다른 준비를 해야 한다고 본다.

유강현을 일찍 교체했다. 후반전에 여러 기회를 놓친 것이 원인이었는가.
전반전에도 좋은 컨디션은 아니었다. 기회가 몇 개 왔는데 득점하지 못해 부담감도 있고 체력적으로 힘들어했다. 교체 타이밍은 괜찮았다고 본다. 강민규가 들어가서 속도와 힘으로 빈 공간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하지만 유강현은 끝나고 얼음을 대고 있더라. 다음 경기에도 체력적으로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후반전에 최범경을 통해 제로톱 형식으로 변화를 준 것으로 봤다.
전반전에 투 톱 밑에 최범경을 세웠다. 공 관리가 좋은 선수기 때문에 돌아서서 공격적으로 임할 수 있는 부분을 요구했다. 후반전에는 상대가 내려서서 전술에 변화를 줬다. 그런 부분을 선수들이 잘 이행해줬다. 부천을 분석하고 준비했던 부분이 나온 것은 만족스럽다.

공격에서 변화를 줄 수 있는 카드가 적은 것이 아쉬울 것 같다.
사실 3-4-3 전형을 많이 쓰지만 이재성이 복귀했기 때문에 포백도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공격도 그렇고 균형적으로 잘 받쳐주는 상황에서 오늘처럼 선수들이 잘 이행해준다면 괜찮을 것 같다. 동계훈련 때부터 전술 변화를 훈련하고 있다. 기회를 봤을 때 변화를 주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이다.

충남아산과 부천은 서로 득점이 나지 않기로 유명하다. 서로 전술적으로 상충되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 것인가.
서로를 잘 알아서 그런 것 같다. 작년부터 한 골 승부로 결정이 났다. 오늘도 선수들에게 전반전 끝나고 오늘도 한 골 승부이기 때문에 실점하지 않고 득점해야 하는 것을 강조했다. 이영민 감독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다. 서로 팀 간에 영입한 선수들도 많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알아서 그런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yw6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