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원 PK선방’ 부천, 원정서 충남아산과 0-0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귀혁 기자] 치열한 혈투였지만 득점이 없었다.

15일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15라운드 충남아산과 부천FC의 맞대결에서 양 팀 득점없이 0-0으로 비겼다. 이날 결과로 부천과 충남아산은 서로 승점 1점만을 나눠 가지며 경기 전 순위인 2위와 5위를 유지했다.

홈팀 충남아산은 3-4-3 포메이션으로 출발했다. 박한근 골키퍼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수비진에 이은범, 이재성, 이상민이 나섰다. 측면 윙백 위치에는 김채운과 박성우가 나섰고 중원은 박세직과 김강국이 책임졌다. 측면 공격은 송승민과 최범경이 맡았으며 최전방 공격수로는 유강현이 출격했다.

이에 맞서 원정팀 부천FC도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철원 골키퍼와 함께 스리백에 이용혁, 닐손주니어, 김강산이 충남아산 공격진을 상대했다. 좌우 윙백으로는 조현택과 김호남이 나섰으며 송홍민과 조수철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공격에서는 오재혁과 요르만이 측면 지역을 책임진 가운데 중앙에 한지호가 위치했다.

양 팀 중원에서의 치열한 공 다툼과 함께 강한 압박이 맞부딪쳤던 초반 형국이었다. 이 과정에서 전반 5분 부천 송홍민이 경고를 받기도 했다. 전반 16분 왼쪽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받은 이재성의 슈팅은 빗맞으며 뜨고 말았다. 이에 맞서 부천도 전반 23분 오재혁을 거쳐 조수철이 먼 위치에서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전반 35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한지호의 크로스에 이어 요르만이 골문 바로 앞에서 헤더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공이 높게 뜨고 말았다. 전반 42분에는 충남아산 유강현과 김강국, 송승민을 거쳐 뒷 쪽에서 박세직이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부천 최철원 골키퍼가 선방했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2분이 선언됐고 양 팀 큰 기회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9분 충남아산이 절회의 기회를 잡았다. 왼쪽 측면에서 김채운이 김강산으로부터 공을 뺐은 뒤 유강현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공을 잡은 유강현은 닐손주니어를 제쳐낸 뒤 최철원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왼발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공이 높게 뜨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부천은 후반 11분 송홍민과 요르만을 빼고 김준형과 은나마니를 투입했다.

부천의 교체는 계속 이어졌다. 후반 20분 오재혁을 빼고 이시헌을 투입했다. 이후 3분 뒤 부천은 조수철이 왼쪽 측면과 중앙 사이의 위치에서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충남아산 골문을 위협했다. 이에 맞서 충남아산은 후반 29분 유강현을 빼고 강민규를 투입했고 5분 뒤에는 김채운을 빼고 이학민을 넣어 맞섰다.

90분 정규시간이 거의 흐를 무렵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43분 슈팅 과정에서 부천 수비수의 팔에 맞았고 주심은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송승민의 슈팅은 최철원 골키퍼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전 추가시간은 3분이 선언됐고 양 팀 결국 골문을 여는데 실패하며 경기는 0-0으로 마무리됐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ZEf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