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익수 감독 “FC서울다움과 불확실성, 모티베이션”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FC서울다움과 불확실성, 모티베이션을 언급했다.

FC서울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터진 나상호의 골을 잘 지켜내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FC서울은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승리로 FC서울은 4승 5무 3패 승점 17점을 기록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안익수 감독은 “그동안 이제 우리가 추구해오던 세련되고 아름다운 축구를 끊임없이 지향해 가고 그 안에서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할 길을 FC서울이 선도해서 과정은 가지고 가지만 결과는 쫓지 못했던 상황에서 불확실성에 대한 논란도 있었지만 우리 선수들이 묵묵히 충실하게 이뤄진 부분이 더 확신하고 매진하는 기회가 됐다는 거, 좀 더 세련되고 아름다운 축구를 하기 위한 FC서울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런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안익수 감독과의 일문일답 (최대한 현장 느낌을 살리기 위해 비문도 그대로 담았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 소감은.
FC서울이라는 브랜드가 일상에 지친 우리 팬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을 주고 활력소가 되고 스토리를 줄 수 있다는 점에 감사하고 그 중심에 선수들이 있었다는 점에 또 한 번 감사하다.

시즌 첫 2연승이다. 이전과 달라진 부분을 꼽는다면.
그동안 이제 우리가 추구해오던 세련되고 아름다운 축구를 끊임없이 지향해 가고 그 안에서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할 길을 FC서울이 선도해서 과정은 가지고 가지만 결과는 쫓지 못했던 상황에서 불확실성에 대한 논란도 있었지만 우리 선수들이 묵묵히 충실하게 이뤄진 부분이 더 확신하고 매진하는 기회가 됐다는 거, 좀 더 세련되고 아름다운 축구를 하기 위한 FC서울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런 느낌을 받았다.

황인범이 교체 투입됐다가 교체 아웃됐는데 몸상태는 어떤가.
발가락 골절 시기 이후 재활을 해왔고 이후 함께 훈련을 해왔던 부분이었는데 워낙 퍼포먼스에 대한 좋은 상황을 가지고 있어서 저희 팀에 많은 도움이 되고 후배들에게 가르침을 주고 있는데 그러한 상황들이 무리가 오지 않았나 싶다. 심한 정도는 아니지만 걱정이 된다. 한국 축구의 중심에 있을 선수가 부상이 있어서 안타까운데 부상을 떨쳐버릴 거라고 생각한다.

선발 출장해 활약한 골키퍼 백종범을 감독으로서 칭찬을 해준다면.
지금까지 어느 위치에 있던 최선을 다하고 자시관리에 충실했다. FC서울이라는 선수에 대한 자긍심도 많은 선수고 어려운 후보 생활을 지탱할 수 있는 모티베이션이 됐다. 성장의 시간들이 오면서 지속적으로 지금보다도 더 성장할 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

원하는 축구의 어느 정도까지 올라왔나.
유럽 축구를 보면 욕심이 생기고 현 상황에서는 쉬어가고 싶은 생각도 있고 여러 가지가 교차한다. 목표는 없고 지금보다 항상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계속 보여드리고 싶다.

올 시즌 목표로 하는 관중수나 최다 관중수는.
우리 클럽하우스 입구에 2010년 5월 5일 그때 6만 명이 넘는 관중 사진이 붙어있다. 저런 지나간 역사에 대한 부분인데 그런 감흥을 다시 맞이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우리 선수들이 인식하고 있다. 멈추지 않고 시련이 오더라도 그 목표를 향해 지향점을 가지고 가겠다.

박동진의 활약을 평가한다면.
항상 헌신적으로 책임감이 있고 활력이 되는 선수다. 항상 유쾌하고 우리 팀에 훈련 분위기나 열정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좋은 장점을 가진 선수다. 그 열정이 지나쳐서 세 경기에서 세 번의 경고를 받았는데 그 부분은 조금 지양해 줬으면 하는 생각은 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C7G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