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메가폰 잡은 전북 김상식 감독, 어떤 이야기 했을까?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전주=조성룡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경기 후 메가폰을 잡았다.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전북현대와 강원FC의 경기에서 양 팀은 1-1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후반전에 원정팀 강원이 김대원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홈팀 전북이 바로우의 골로 균형을 맞췄다.

전북은 질 뻔한 경기에서 기사회생했다. 좀처럼 공격 전개에 답답한 모습을 보이던 중 선제골까지 허용하면서 끌려갔지만 바로우의 동점골로 승점 1점을 따낼 수 있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경기장의 분위기는 만족스럽지 않다는 반응이었다. 다음은 전북 김상식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번 경기에서 경기 소감보다는 경기력이나 승리하지 못한 것에 감독의 책임이라 생각한다. 홈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지 못해서 죄송한 마음이 크다. 하지만 응원을 해주신다면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경기 후 메가폰을 잡고 팬들에게 이야기했다고 들었다.
팬들이 “왜 홈에서 무기력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경기가 안되느냐”라는 물음이 있었다. 어떻게 보면 감독 책임이 제일 크다. 하지만 기다려주면 좀 더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왔다.

홍정호의 교체는 어떤 상황이었는가?
부상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교체했다. 정확한 진단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내일 쯤 상황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jp7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