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패’ 성남 김남일 “교체 선수들 기대했지만 역할 충분하지 않았어”

[스포츠니어스 | 수원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김남일 감독이 교체 선수들에게 아쉬움을 표했다.

성남FC는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삼성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경기에서는 성남이 홈팀 수원의 공세를 단단한 수비진으로 막아냈으나 후반전 추가시간 류승우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0-1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성남은 승점 추가에 실패하며 리그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공격적으로 아쉬운 한 판이었다. 수비에서 김영광 골키퍼를 필두로 지속적으로 상대 공격을 막아냈으나 공격에서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이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며 후반전 추가시간 전진우에게 극장 결승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김남일 감독도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계속해서 아쉬운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무거운 표정을 내비쳤다.

다음은 성남 김남일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계속해서 아쉬운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 하지만 선수들이 마지막 휘슬이 울릴 때까지 다리에 경련이 날 정도로 뛰어준 점은 고맙게 생각한다. 오늘 후반전에 교체해서 들어간 선수들에게 기대한 부분이 있었지만 아쉬웠다.

물론 결과가 좋지 않고 패배했지만 소득은 있었다. 첫 선발로 나온 (김)지수, (구)본철이, (이)종호까지 본인들이 갖고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 있어서 팀에 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앞으로의 일정이 굉장히 험난한 길이 될 것 같다. 좀 더 힘을 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경기 전 공격수들에게 공세적인 모습을 요구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아 아쉬울 것 같다.
우리가 준비했던 빌드업에 있어서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상대의 강한 압박이 있었지만 우리가 원했던 빌드업을 만드는 과정이 경기에서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 뒤에 있던 (김)지수와 (강)의빈이 같은 경우에는 처음 호흡을 맞추다 보니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

앞으로 계속 호흡을 맞춰 나간다면 오늘보다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후반전에 무언가 해줄 수 있는 선수들을 투입해서 힘이 돼 줄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90분을 뛴 선수들보다 역할면에서 불충분했다. 그 부분에서 앞으로의 선수 구성을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이종호가 오늘 경기 저돌적인 모습을 보였다. 박용지를 대체하는 측면에서 이종호의 역할이 궁금하다.
경기 전에 말씀드렸듯이 (이)종호가 컨디션과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앞으로 있을 경기에서도 충분히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물론 오늘도 제 역할을 했지만 공격수는 골로 말해야 한다. 그 부분만 해결된다면 우리가 원하는 부분이 충족된다고 본다.

김지수를 칭찬했지만 하프타임에 교체했다. 그 배경이 궁금하다.
체력적으로 걱정됐다. 오늘 경기를 훌륭하게 마쳤지만 상대 뒷공간이나 높이에 불안감이 있어 (권)완규로 교체했다. (김)지수가 그런 부분만 고쳐나간다면 성남에 큰 힘이 돼줄 거라 기대하고 있다.

어린 수비수들은 우리나라 축구에 굉장히 귀한 자원이다. 오늘 황선홍 감독님도 왔는데 연령별 대표팀에서 김지수의 경쟁력은 어느 정도로 생각하는가.
45분만 뛰었지만 충분히 경쟁력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좀 더 시간을 줘야 할 것 같다. 본인의 역할에 대해서도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검증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hXz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