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조성환 감독 “의도한 대로 흘러가다 부상 악재 겹쳤어”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부상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맞붙은 결과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전반전에 인천이 무고사와 이용재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전에 울산이 아마노와 레오나르도의 골로 균형을 맞췄다.

인천 입장에서는 다 잡은 승점 3점을 아쉽게 놓치고 말았다. 전반전에 두 골을 넣으면서 앞서갔지만 여러 선수들이 부상을 당하면서 구멍이 나 결과적으로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투혼을 보여줬지만 승점 1점으로는 만족하기 어려운 한 판이었다. 다음은 인천 조성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경기 초반 스코어가 말해주는 것처럼 우리가 의도한 대로 흘러가던 상황에서 부상 등 악재가 겹쳐 유지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아쉬움을 빨리 털고 다음 대구전에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

다섯 명 가량이 부상으로 걱정되는 상황에 놓였다.
말씀드린 것처럼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이번 경기 뿐만 아니라 대구전에도 여파가 있을 수 있다. 나머지 선수들과 회복을 잘해서 준비하도록 하겠다.

10분 만에 두 골을 넣었다. 투톱 가동의 효과라고 봐야할까?
결과는 두 번째 문제고 내용을 유지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우리가 수비 라인이나 압박 타이밍 등으로 득점을 만들어낸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봐야한다. 공격적인 상황까지는 잘 만들어낸 것 같다.

울산과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점 1점을 따냈다.
울산 뿐만 아니라 많은 팀들을 상대해야 한다. 승점 1점보다는 경기 내용 측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아있다. 이런 부분에 대해 더욱 생각하도록 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cmw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