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감독의 고민 “경기 전 이야기 했는데 또다시 선제실점”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은 고민이 많아 보였다.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맞붙은 결과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전반전에 인천이 무고사와 이용재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전에 울산이 아마노와 레오나르도의 골로 균형을 맞췄다.

울산은 어렵게 승점 1점을 따냈다. 전반전에만 두 골을 허용하면서 힘든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들어 경기력이 살아나며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선제 실점하는 경기가 잦다는 것은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다. 다음은 울산 홍명보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초반에 2실점 이후 어려움을 겪으며 경기를 끌고 가다가 후반에 2득점을 해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우리가 이길 수도 있는 경기였지만 그러지 못했다. 아무래도 초반에 우리가 실점한 것이 아쉬운 점이라고 생각한다.

인천은 잘 준비했다. 무고사의 경우 좋은 컨디션이고 득점도 많이 하고 있다. 거기에서 우리가 집중을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2실점이 나왔다. 긍정적인 것은 0-2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2-2를 만들었다. 우리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높은 집중력으로 경기했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

울산이 유독 선제 실점이 많다.
그 부분은 우리가 경기 나오기 전에 선수들과 충분히 이야기를 한다. 이게 우리가 잘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이야기를 했음에도 또다시 선제 실점을 했다. 글쎄다. 어떤 부분이라고 이야기할지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집중력이나 선수들이 어느 시간대에 해야 하는 역할 등에 대해 나눠서 정리해야 할 것 같다.

중앙 수비의 조합이 원인일까?
그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지금 임종은과 김기희가 부상으로 경기에 나올 수 없다. 그래서 원두재를 임시로 쓰고 있다. 아무래도 원두재는 본인 포지션이 아니기 때문에 공이 정면에 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지만 측면에 있을 때는 부족한 점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 지금 우리가 어쩔 수 없이 그러고 있다. 원두재의 장점도 있으니 계속 이어나가야 할 것 같다.

전반과 후반 경기력 차이가 많다. 하프타임에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전반전에 그런 경기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글쎄다. 나도 한 번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 상대 압박에 우리 선수들이 조금 당황한 것 같다. 1차적으로는 그렇다.

골이 더 들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골 결정력이 아쉬울 것 같다.
기회가 두세 개 정도 더 있었다. 골을 넣었다면 우리가 완벽하게 이길 수 있는 경기였다. 계속 우리 선수들은 그래도 득점하고 있다. 우리 팀에 골 결정력이 부족하다고 이야기하기에는 맞지 않을 것 같다.

레오나르도가 9번에서 확실한 역할을 해주고 있다.
마지막에도 헤더 기회가 한 번 있었다. 그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지금 그래도 지난 경기도 그렇고 이번 경기도 그렇고 상대가 밀집된 상황에서 득점을 했다. 개인적인 능력도 나타났고 세트 플레이에서도 득점해준 것은 우리 선수단에 큰 힘이 될 것 같다.

아마노의 국가대표팀 승선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거기까지는 내가 생각을 하지 못했다. 본인이 여기서 잘하고 한다면 대표팀에도 관심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부임 이후 첫 육성응원이었다.
많은 관중들이 오셨는데 승리하지 못해 죄송하다. 하지만 선수들이 팬들의 목소리를 들으며 뛰는 것은 큰 힘이 된다. 경기장에 찾아와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BQN8 입니다.